본문으로 바로가기
48773802 0962018111048773802 06 0602001 5.18.13-RELEASE 96 스포츠서울 0

'나혼자' 헨리, 父·스승과 감동의 생일파티…성훈, 철인3종 '성공'(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 '나 혼자 산다' 헨리가 토론토에서 사랑하는 사람들과 감동적인 생일을 보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캐나다 토론토에서 아버지와 함께 추수감사절을 보내는 헨리의 모습 그려졌다.


토론토 집에 도착한 헨리는 아버지와 함께 저녁 요리를 시작했다. 평소 요리를 잘 하신다는 아버지의 지시에 따라 헨리는 태국 카레 만들기에 도전했다. 헨리는 "너무 어색했지만 함께 만들어보니 신기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때 헨리의 중학교 친구 두 명이 도착했다. 오랜만의 만남에 헨리는 반가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즐거운 마음도 잠시 헨리를 두려움에 떨게한 인물이 등장, 바로 바이올린 선생님이었다. 헨리는 "선생님의 웃는 모습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다"며 두려워했다. 12년 만에 헨리를 본 선생님은 "나의 슈퍼스타"라며 따뜻하게 헨리를 안아줬다.


이어 다함께 추수감사절 저녁 식사가 시작됐다. 헨리는 대형 칠면조를 준비했으나 새까맣게 태워 그를 당황하게 했다. 하지만 손님들은 모두 맛있게 먹었고 헨리의 친구들은 폭풍 리액션을 해 웃음을 안겼다.


모든 악기를 잘 다룬다는 헨리의 아버지는 식사 도중 피아노부타 기차까지 연주를 하기 시작했다. 아버지는 갑자기 헨리에게 바이올린을 함께 연주하자고 제안했고 헨리는 어릴 때부터 쓰던 바이올린을 켰다. 오붓한 부자의 연주에 손님들은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그때 갑자기 아버지는 생일 축하 노래를 연주했고 친구들은 케이크를 들고 등장했다. 바로 얼마 전이 헨리의 생일이었던 것. 깜짝 놀란 헨리는 말을 잇지 못했다. 헨리의 아버지는 "몇 년간 헨리와 떨어져 살아 생일을 챙겨주지 못했다. 나는 지금 너무 행복하다"며 눈물을 흘렸고 이를 보던 헨리 역시 울컥했다. 18세 이후 헨리의 생일을 챙겨준 적이 없었다는 헨리 아버지는 "오늘이 내 생에 최고의 날이다"라며 진심으로 행복해 했다.


헨리는 그토록 무서워했던 바이올린 스승님 앞에서 오랜만에 연주에 나섰다. 긴장된 모습도 잠시, 줄이 끊어져 세 줄로된 바이올린으로 무려 연주를 해내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스승님은 자신의 바이올린으로 한 곡을 더 연주해달라 부탁했고 12년 만에 허락 받은 바이올린에 헨리는 감격했다. 그는 "연주자들에게 자신의 바이올린을 빌려주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저 바이올린의 가치가 2억이다"라고 전했다. 스승의 기대대로 헨리는 완벽하게 연주를 해내 모두를 흡족하게 했다.


스포츠서울

성훈은 철인3종 경기를 하루 앞두고 번호표를 받기 위해 한강으로 향했다. 그곳에서 션을 만난 성훈은 "형이 없었으면 이번 경기에 참여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새벽부터 함께 훈련을 해준 션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드디어 대망의 경기날, 성훈은 "저한테는 큰 도전이다. 예전 같으면 편안하게 갔다 오지 했을텐데 지금은 연골판에 문제 있어서 어렵게 마음 먹었다"고 전해 걱정을 안겼다.


이날 성훈은 꼭두새벽에 일어나 꼼꼼하게 준비물을 챙겨 대회장에 갔다. 긴장한 성훈은 주변의 쏟아지는 응원에 많은 힘을 얻었다. 드디어 첫 번째 경기 한강물 수영이 시작됐다. 입수 하자마자 수많은 인파를 추월해낸 성훈은 탁한 강물에 흐릿해진 시야에도 불구하고 쾌속 질주했다. 결국 성훈은 수영에서 2등으로 결승점에 골인했다.


이어진 사이클 경기까지 완벽히 마친 성훈은 5km 마라톤을 시작했다. 그 때 성훈은 시작부터 무릎 통증을 느끼기 시작했다. 그는 대회가 진행될수록 발을 내디딜 때마다 나타나는 무릎 통증에 고통을 호소했다. 성훈은 혼자서 "할 수 있다"를 외치며 끝까지 뛰었고 부상에도 결국 완주에 성공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