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72628 1082018110948772628 05 0507002 5.18.13-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34177200

'정수빈 결승포' 두산, SK 제압하고 시리즈 2승2패 균형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두산 베어스가 SK 와이번스를 꺾고 다시 시리즈를 원점으로 돌렸다.

두산은 9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SK 와이번스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홈에서 1승1패 후 3차전을 패하며 2패에 몰렸던 두산은 다시 시리즈 전적 2승2패의 균형을 맞췄다.

이날 두산 선발 조쉬 린드블럼은 7이닝 3피안타 3사사구 10탈삼진 1실점 위력투를 펼치면서 자신의 한국시리즈 첫 승을 따냈다. 린드블럼에 이어 함덕주가 뒷문을 완벽하게 막고 2차전에 이어 세이브를 올렸다. 타선에서는 정수빈이 역전 투런포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린드블럼과 김광현의 팽팽한 투수전 속, SK가 어렵사리 첫 득점을 만들어냈다. 3회말 선두 김성현이 볼넷으로 출루한 상황, 박승욱의 깔끔한 희생번트에 김성현이 2루까지 진루했다. 그리고 김강민의 우전 적시타가 터지면서 김성현이 홈인, 1-0 리드를 잡았다.

좀처럼 움직이지 않던 점수는 8회 달라졌다. 8회초 SK 마운드에는 김광현에 이어 7회부터 오른 산체스. 허경민이 땅볼로 나가있는 1사 주자 1루 상황 타석에서 들어선 산체스의 153km/h 빠른 공을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 두산은 이 한 방으로 점수를 2-1로 뒤집었다.

5회부터 단 한 타자도 출루에 성공하지 못하던 SK는 9회말 함덕주 상대 이재원이 출루했으나 점수를 올리지는 못했다. 결국 득점 찬스에서 번번이 침묵했던 두산이 정수빈의 천금 같은 한 방으로 4차전을 잡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인천, 김한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