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54709 0912018110948754709 06 0602001 5.18.13-RELEASE 91 더팩트 0

[夜한장면] '연애의 맛' 김종민 "공개연애 有경험...황미나 상처 주기 싫다"

글자크기
더팩트

김종민은 '연애의 맛'에서 "황미나를 좋아하지만 겁난다"고 말했다. /TV조선 '연애의 맛'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민 "황미나, 여자로서 좋아하지만 조심스러워"

[더팩트|박슬기 기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 김종민이 공개연애 경험이 있어 황미나와 관계가 더 어렵다고 말했다.

8일 방송된 '연애의 맛'에서 김종민은 '절친' 천명훈과 낚시 여행을 떠났다. 그는 천명훈에게 황미나에 대한 고민을 진지하게 털어놨다.

김종민은 "(황미나와) 사적으로 연락을 하고 있는데 '이 감정이 뭔가 싶다'며 헷갈린다"고 어렵게 입을 뗐다. 천명훈은 "여자로서 좋아해 안 좋아해?"라고 물었고, 김종민은 "좋아한다. 뇌 구조를 그리라고 하면 (미나가) 제일 크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그러면서 "감정이 싹트기도 힘든데 싹트고 있으니 겁난다"고 했다.

그러자 천명훈은 "너무 조심스러운 거 아냐?"라고 물었다. 김종민은 "제가 성격이 조심스럽지 않나. 예전에 공개 연애해 봐서. 남자도 그렇지만 여자가 손해를 본다. 꼬리표처럼 따라다닐까 봐"라며 과거 공개연애 경험을 털어놨다.

천명훈은 "미나 씨도 공개 연애 동의한 거잖아"라며 김종민에게 힘을 주려고 했지만 김종민은 "좋은 것만 보면 그렇게 할 수 있는데 혹시 안 좋아졌을 때 (미나가) 걱정된다. 상처 주기도 싫고"라며 황미나를 걱정해 눈길을 끌었다.

더팩트

황미나는 "김종민은 연예인이라서 어느 정도 선이 있는 것 같다"며 섭섭한 마음을 드러냈다. /TV조선 '연애의 맛'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미나 역시 고민이 있는 건 마찬가지였다. 친구를 만난 그는 "오빠(김종민)와 여행 가서 생일상을 차려주고 했는데 '미안하다'는 말을 했다"며 서운한 속내를 드러냈다.

황미나는 "그냥 (김종민이) 고맙다고 하고 좋아해 주면 난 그게 너무 행복했을 텐데 미안하다는 말 때문에 다른 말이 하나도 안 들어왔다"며 "내가 너무 앞서갔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계약 연애라는 가정하에 만난 건데 하다가 진짜 좋아질 수도 있고, 그러면 '만나는 거 아니야?'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오빠는 연예인이고 나랑은 입장이 다를 수 있다"며 "오빠는 어느 정도 선이 있는 것 같고, 나를 그렇게까지 좋아하는 건 아닌 거 같다"라고 했다.

' 연애의 맛'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