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31484 0242018101248131484 05 0506001 5.18.12-RELEASE 24 이데일리 0

'55위' 한국 축구, '5위' 우루과이전 연패 악연 끊을까

글자크기
이데일리

한국 축구 대표팀과 평가전을 앞둔 우루과이 대표팀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안방에서 ‘남미 강호’ 우루과이전 연패 사슬을 끊을 수 있을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위 우루과이와 평가전을 치른다.

한국 축구는 우루과이와 인연이 깊다. 역대 월드컵 본선에서 두 차례나 맞붙은 경험이 있다. 통산 맞대결이 7차례나 된다. 한국과 우루과이가 지구 반대편에 서로 자리하고 있음을 감안하면 자주 맞붙은 셈이다.

역대 전적에서는 한국이 압도적으로 밀린다. 7차례 대결에서 1무6패로 뒤지고 있다. 1982년 인도 네루컵에서 2-2로 비긴 이후 내리 6연패를 기록 중이다.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과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 우루과이와 만났지만 두 번 모두 우리가 패했다.

현재 우루과이 축구는 최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세계 최정상급 공격수로 인정받는 루이스 수아레스(바르셀로나), 에딘손 카바니(파리 생제르맹)가 건재하다. 톱클래스 중앙 수비수이자 정신적 지주인 디에고 고딘(아트레티코 마드리드)도 빼놓을 수 없는 선수다.

올해 러시아 월드컵에선 우승팀 프랑스에게 밀려 8강에서 탈락했지만 그 전 조별리그를 3전 전승에 무실점으로 통과했다. 16강에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이끈 ‘유럽 챔피언’ 포르투갈을 2-1로 꺾는 저력을 보여줬다.

역대 FIFA 월드컵에서 우승 2차례(1930년·1950년), 4강 3차례(1954년·1970년·2010년)를 차지한 우루과이는 브라질, 아르헨티나와 함께 남미를 대표하는 축구 강국이다. FIFA 랭킹 5위는 브라질(3위)에 이어 남미에서 두 번째로 높은 순위다.

FIFA 랭킹 55위인 우리 입장에선 버거운 상대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우리로선 이번 경기가 우루과이전 연패를 끊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일단 홈에서 경기가 열린다. 6만4000여 대관중이 경기장을 가득 메울 예정이다. 우리 축구팬들의 열렬한 응원은 대표선수들에게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우루과이 전력이 100%가 아니라는 점도 우리에겐 희망적인 부분이다. 이번에 온 22명은 러시아 월드컵 엔트리와 크게 다르지 않은 정예멤버다.

다만 간판스타인 수아레스가 아이 출산으로 이번 원정에 합류하지 못했다 주전 수비수 호세 히메네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도 부상으로 대표팀에서 제외됐다..

물론 그들을 대체할 선수들도 세계적인 실력을 자랑한다. 그럼에도 우리로선 작게나마 희망을 바라볼 수 있다.

우루과이는 기본적으로 4-4-2 포메이션을 구사한다. 프랑스 1부 리그 득점왕 출신의 카바니가 붙박이 주전 공격수인 가운데 수아레스를 대신해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활약 중인 크리스티안 스투아니(지로나)가 공격 파트너로 나설 전망이다.

고딘이 이끄는 포백 수비도 우루과이의 강점이다. 고딘과 함께 중앙 수비를 책임졌던 히메네스가 빠진 자리에는 세바스티난 코아테스(스포르팅 리스본)이 메울 전망이다.

좌우 풀백인 디에고 락살트(AC밀란)와 마르틴 카세레스(라치오)는 수비 뿐만 아니라 빠른 스피드를 활용해 공격에도 적극 가담한다. 한국 수비진이 미리 저지하지 않으면 낭패를 볼 수도 있다. 골문은 부동의 주전인 페르난도 무슬레라(갈라타사라이)가 지킬 전망이다.

한국은 지난달 11일 칠레전 선발 멤버가 주축을 이룰 가능성이 크다. ‘아시안게임 영웅’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원톱을 맡고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함부르크)이 좌우 날개를 책임질 전망이다. 소속팀 토트넘과 합의 끝에 다음 달 호주 원정에 불참하는 손흥민 입장에선 이번 2연전이 올해 마지막 A매치다.

벤투 감독의 신임을 한몸에 받는 남태희(알두하일)가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고, 기성용-정우영(알사드)이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를 책임질 것으로 보인다. 포백은 왼쪽부터 홍철(수원)-김영권(광저우)-장현수(FC도쿄)-이용(전북)이 나란히 서고 골키퍼로는 조현우(대구)가 유력하다.

이번에 오랜만에 대표팀에 복귀한 석현준(스타드 드 랭스)과 러시아 월드컵에서 당한 부상을 딛고 컴백한 박주호(울산), 이번에 처음 대표팀에 발탁된 박지수(경남), 이진현(포항) 등이 어떤 활약을 보일지도 궁금한 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