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7632364 0292018091447632364 06 0602001 5.18.11-RELEASE 29 OSEN 0

[단독] 구하라, 현재 병원 입원中 "회복 후 경찰조사 임할 것"

글자크기
OSEN

[OSEN=최나영 기자] 걸그룹 카라 출신 배우 구하라가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오후 OSEN 취재 결과 구하라는 현재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다. 지난 13일 남자친구 A씨와의 사이에서 벌어진 일로 인해 몸이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것. 왜 이틀째 구하라가 외부와 연락이 닿지 않았는지 알 수 있는 부분이다.

더불어 구하라는 정확한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법정대리인을 선임한 것으로도 밝혀졌다.

사실 확인을 위해 구하라의 소속사 콘텐츠와이에 문의했고, 소속사 측은 "가족에게 확인한 결과 현재 입원 치료 중인 것이 맞다"라고 인정했다.

이어 구체적인 상황을 묻는 질문에는 "본인과 직접 연락이 된 게 아니고, 지극히 개인적인 부분이기 때문에 소속사에서도 자세한 입장 표명을 하기는 어렵다"라고 대답하며 말을 아꼈다.

OSEN

다만 "본인도 그 날의 사건으로 인해 혼란스러운 상태라 소속사나 가까운 지인들에게도 말하기 힘든 상황인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 현재 구하라가 심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많이 힘든 상황인 것을 짐작케 했다.

추후 계획에 대해서는 "회복 후 경찰 조사에 임할 예정이고, 경찰 조사는 법정대리인과 진행하게 될 것 같다"라고 전했다.

13일 오전 구하라의 남자친구인 동갑내기 헤어 디자이너인 A씨는 구하라를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구하라에게 이별을 요구하자 폭행당했다"라고 주장했고, 이후 경찰이 구하라의 자택인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 출동해 현장 조사를 했다.

하지만 A씨의 주장처럼 구하라의 폭행인지 아니면 쌍방 폭행인지는 정확한 조사를 통해 가려져야 할 것이다. 구하라는 사건에 대해 "A씨가 일어나라며 나를 발로 찼다. 이후 다툼을 하며 할퀴고 때렸을 뿐이다"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콘텐츠와이

/nyc@osen.co.kr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