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7618918 0032018091447618918 05 0506003 5.18.13-RELEASE 3 연합뉴스 34413990

토트넘 감독 "손흥민 AG출전 허락, 큰 결단 내린 것"(종합)

글자크기

"손흥민과 구단, 병역혜택으로 큰 이익 얻어"

"요리스와 알리, 부상으로 리버풀전 결장"

연합뉴스


토트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오른쪽) 감독과 손흥민 [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구단과 본인의 큰 결단으로 손흥민이 군 복무 혜택을 받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포체티노 감독은 14일(한국시간)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전을 앞두고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병역혜택을 누리게 됐다"라며 "군 복무를 피하게 된 게 그에겐 굉장히 중요한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토트넘) 구단에도 축하하고 싶다. 손흥민이 입대하지 않아도 돼 큰 자산을 얻었다"라고도 말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그러나 "더 중요한 사안이 있다"며 말을 이어갔다.

그는 "손흥민은 자신과 구단에 큰 선물을 안겼는데, 내 선물은 준비하지 않았다"라며 "그렇지 않아도 오늘 손흥민에게 직접 내 선물은 어딨느냐고 물었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목시계 같은 것이나 한국 음식을 원한다"라며 웃었다.

아시안게임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공식 A매치가 아니어서 각 클럽엔 차출 의무가 없다.

그러나 손흥민은 아시안게임 출전을 위해 구단과 포체티노 감독을 설득했고, 구단의 허락 속에 출전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군 복무 혜택의 열매를 거두게 됐다.

다만 포체티노 감독은 아시안게임 기간 팀 핵심 선수를 활용할 수 없어 전략을 짜는 데 애를 먹었다.

그는 손흥민의 아시안게임 참가가 본인에겐 득 된 게 없다며 장난을 넣어 투정을 부렸다.

포체티노 감독은 "다른 클럽들은 팀의 피해를 감수하면서까지 개인의 편의를 봐주진 않는다. 그러나 우리는 손흥민의 개인 상황을 팀 상황보다 우선시해 결단을 내린 것"이라며 의미 부여했다.

손흥민이 돌아온 토트넘은 15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과 홈경기를 치른다. 손흥민의 출전 여부엔 물음표가 달렸다.

다만 주전 골키퍼 휴고 요리스와 2선 공격수 델리 알리는 리버풀전에 결장한다.

포체티노 감독은 "요리스는 허벅지 부상으로 수 주 동안 휴식을 취해야 한다. 알리도 A매치 기간에 햄스트링을 다쳐 리버풀전에 나설 수 없다"라고 밝혔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