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9642 0182018071346339642 05 0507002 5.18.11-RELEASE 18 매일경제 0

야구토토 스페셜 74회차 단 21명만 적중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이유 있는 이변’ 이 야구토토에 참가한 스포츠팬들의 발목을 잡았다.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지난 11일(수)에 열린 국내프로야구 KBO의 LG-SK(1경기)전과 한화-넥센(2경기), kt-두산(3경기)전을 대상으로 실시한 야구토토 스페셜 74회차 트리플 게임에서 단 21명의 야구팬만이 적중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원정팀인 넥센이 무시할 수 없는 공격력을 가진 것은 사실이지만, 리그 순위나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한화가 앞서는데다 특히 한화의 선발투수가 올 시즌 9승을 올리고 있는 에이스 샘슨이었기 때문에 대다수 야구팬들은 많은 득점을 생각하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실제로 케이토토측이 마감 직전 기준으로 살펴본 투표율 집계에 따르면, 홈팀 한화의 승리는 47.09%를 얻었고, 같은 점수대는 18.14%, 그리고 넥센의 승리는 34.79%로 한화의 우세를 예상한 야구팬이 많았다.

최종 점수대에서도 마찬가지로, 한화 4~5점-넥센 2~3점이 1순위를 차지하는 등 한화의 근소한 우세 속에 에이스를 상대하는 넥센은 많은 점수를 올리지 못할 것이라는 의견이 다수를 차지했다.

이렇게 다수의 토토팬이 전력을 감안한 선택을 했지만, 실제 경기에서는 그 동안 넥센에게 고전을 면하지 못하던 샘슨이 다시 한번 무너졌고, 8-22이라는 큰 점수가 나오며 적중자가 크게 감소하는 결과가 나왔다.

샘슨은 최근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는 등 전반기에만 9승을 기록하며 무서운 상승세를 타고 있었다. 단, 올 시즌 넥센에게만은 3차례의 맞대결에서 1패에 방어율 9.22를 기록하는 등 약한 모습을 보인 샘슨이다. 이번 경기 역시 3.1이닝 9실점으로 천적을 넘지 못한 샘슨의 올 시즌 넥센전 성적은 2패에 방어율 11.12점으로 크게 치솟았다.

트리플 게임 배당률 8만2,401.4배로 크게 높아져…평균 참여금액은 3,929원으로 나와

한편, 한화-넥센전의 이변으로 인해 트리플 게임의 배당률 또한 크게 높아졌다. 자세한 배당률을 살펴보면, 8만,2,401.4배의 높은 수치가 나왔고 총 투표수는 12만 5,808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단 1인당 평균참여금액은 3,929원으로 집계돼, 야구팬들은 꾸준히 적은 금액으로 건전하게 야구토토 스페셜 게임을 즐긴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적중에 성공한 야구팬들은 11일부터 2019년 7월 11일까지 1년 이내에 전국 토토판매점이나 IBK기업은행 지점에서 적중금을 찾아갈 수 있다. mksports@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