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23901 0372018061345723901 06 0602001 5.18.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이맛이야"...묵은지 요리, 3人셰프 감탄부른 '수미네반찬'(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김수미가 '이 맛이야!'를 왜 쳤다.

1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수미네 반찬’(연출 문태주)에서는 묵은지 볶음을 배우는 제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갑오징어를 찍어먹을 초간장을 만들 때 김수미는 “양조간장에 식초를 넣고 (비율은) 알아서 해서 찍어 먹어봐”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수미는 “오징어 자체가 비리기 때문에 약간 새콤하게”라고 말했고, 장동민은 “셰프님들도 선생님의 단어로 교육이 들어가야 해요. 는둥만둥, 이만치 저만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김수미는 “동민아 너는 놀지마 몸을 써 임마. 말 하면서 일을 하라고”라고 꾸중해 웃음을 자아냈다.

제자들은 김수미의 묵은지를 활용해 각자 요리를 하나씩 만들었다. 여경래 셰프는 ‘묵은지 짜춘권’을 만들었고, 김수미는 “어쩜 그 짧은 순간에 저 생각을 했니 역시 전문가는 달라”라고 감탄했다. 최현석은 묵은지 소스를 곁들인 연어구이 ‘수미의 산책’을 선보여 애제자로 등극했다. 미카엘은 ‘묵은지 떡갈비’를 만들어 불가라아식 떡갈비를 선보였다.

김수미의 레시피로 완성된 묵은지 목살찜, 묵은지 볶음, 갑오징어 순대, 그리고 3명의 셰프들이 만든요리까지 곁들여 식사를 시작했고, 노사연은 “이 시간이 제일 기다려진다”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최현석은 김수미의 묵은지 요리에 “묵은지 엄청 짜고 시고 그럴 줄 알았는데 심심하니 밥을 계속 갉아 먹네”라고 감탄했다.

한편 ‘수미네 반찬’은 해외 식문화가 유입됨으로써 잠시 조연으로 물러났던 반찬을 다시 우리의 밥상으로 옮겨오자는 취지로 시작된 전무후무 '반찬' 전문 요리 예능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