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17428 0362018061345717428 05 0501001 5.18.12-RELEASE 36 한국일보 0

러시아에 남북단일팀이 떴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남한의 김찬우(오른쪽)과 북한의 리대권이 12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펼쳐진 '풋볼 포 프렌드십 챔피언십' 행사에서 어깨동무를 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나중에 월드컵에서 꼭 다시 만나자”

12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삽산 아레나. 등판에 영문으로 각각 ‘리’와 ‘김’이 새겨진 두 친구가 사이 좋게 패스를 주고 받았다. 종료 휘슬이 울리면 제일 먼저 서로에게 다가가 수고했다며 어깨를 토닥거려준다. 쉬는 시간에도 둘은 꼭 붙어있다. 한국에서 온 김찬우(12)와 북한에서 온 리대권(13)은 ‘2018 풋볼 포 프렌드십(Football 4 Friendship) 챔피언십’에서 한솥밥을 먹는 사이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고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 가즈프롬이 후원하는 이 대회는 전 세계 유소년 축구선수들이 모여 화합을 다지는 연례 행사다. ‘축구로 하나가 되자’라는 기치 아래 전세계 211개국에서 만 12세에 해당하는 선수들이 모였다. 6명씩 한 팀을 이뤄 토너먼트 대결을 펼친 이날 대회에서 한국 대표 김찬우와 북한 대표 리대권은 ‘금발 카푸친’팀 유니폼을 입고 호흡을 맞췄다.
한국일보

김찬우(왼쪽)와 리대권이 러시아 모스크바 '풋볼 포 프렌드십' 행사장에서 각자의 국기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회 조직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둘은 남북을 대표하는 에이스다. 축구 명문 남양주 진건초 6학년인 김찬우는 스카우터들이 ‘랭킹 1위’라고 입을 모으는 특급 유망주다. 리대권은 북한 최고의 축구선수 양성 기지인 평양국제축구학교에서도 잘 나가는 수비수다. 183㎝라는 월등한 신장으로 북한 축구의 미래를 짊어질 재목이다. 이번이 3번째 해외 대회 방문이라는 그는 “나올 때 마다 자유롭고 재미있다”며 방긋 웃었다.

이날 경기에서 둘은 에이스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수비수로 출전한 리대권은 공만 잡으면 공격수 김찬우를 찾았다. 그런 리대권을 김찬우도 적극 활용했다. 2대1 패스를 주고받은 뒤 결정적인 기회를 수 차례 만들었다. 프리킥 기회가 찾아왔을 땐 공을 가운데 놓고 둘이 양 옆으로 섰다. 리대권이 차는 듯 시늉하더니 이내 김찬우의 날카로운 슈팅이 뿜어져 나와 수비 벽을 무용지물로 만들었다. 미리 약속되지 않고는 불가능한 플레이였다. 김찬우는 “대권이랑은 발이 잘 맞는다”며 “여기 선수들은 대부분 영어를 쓰는데 대권이와는 말이 잘 통해 편하다”고 말했다. 한 관계자는 “대회 조직위에서 이런 효과를 노리고 두 친구를 한 팀에 배정한 것 같다”고 전했다.
한국일보

2018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풋볼 포 프렌드십 행사에 한국 대표로 출전한 김찬우. 박진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알게 된 지 사흘 만에 이미 절친이 돼버린 둘은 벌써부터 헤어질 시간이 아쉽기만 하다. 옆방을 쓰는 덕분에 숙소에 돌아와서도 같이 축구 게임을 하며 우애를 다지던 둘은 16일이 되면 헤어져야 한다. 김찬우는 “각자 나라로 돌아가면 전화를 못 하지 않느냐”며 울상을 지어 보였다. 언제 다시 만날 수 있을까. 김찬우는 “나중에 국가대표가 돼서 아시안게임에서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리대권은 “우리 월드컵에서 만나자”고 화답했다.

모스크바(러시아)=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