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7419 0292018051745197419 06 0602001 5.18.1-RELEASE 29 OSEN 44670270

[Oh!쎈리뷰] '슈츠' 장동건, 전노민 불법 눈감은 혐의로 '최대위기'

글자크기
OSEN

[OSEN=이지영 기자] 장동건이 전노민의 불법을 눈감아준 혐의로 궁지에 빠졌다.

17일 방송된 KBS '슈츠'에서는 강석이 검찰에 불려가는 모습이 담겼다. 강석의 대리인으로 하연이 같이 참석한다.

하연은 "이 자리는 재판이 아니라 우리 최변호사는 단지 참고인으로 참석했다는 것을 숙지하라"고 조사하는 검사에게 인지시켰다.

검사는 하연과 강석이 가볍게 조사에 응하자 "두 분은 이 자리가 장난으로 보이냐"고 화를 냈다. 강석은 "그럴 리가 있냐. 내 목이 달린 문제인데.."라고 한다.

검사는 "몇년전 당신의 사수인 오병욱 검사의 불법을 눈 감지 않았냐. 구체적으로는 국회의원 아들이 뺑소니로 검거되자 중요한 CCTV 자료를 일부러 없앴고, 그를 알고서도 형은 멘토가 하는 일이라는 이유로 모른 척 하지 않았냐"고 추궁한다.

이에 하연은 묵비권을 행사했고, 검사는 "오병욱 검사의 목을 치는 것보다 로펌 변호사 목 치는 게 더 쉽다는 거 모르냐. 모든 것을 형이 뒤집어쓸 수 도 있다"고 경고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 슈츠' 캡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