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6456 0182018051745186456 05 0507003 5.18.7-RELEASE 18 매일경제 0

벌랜더, 오타니에 경의 "첫 대결부터 슬라이더 던진 타자 많지않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애너하임) 김재호 특파원] 휴스턴 애스트로스 에이스 저스틴 벌랜더는 처음 상대한 오타니 쇼헤이에 대해 경의를 표했다.

벌랜더는 17일(한국시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LA에인절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9이닝 5피안타 1볼넷 7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그는 오타니와의 네 차례 맞대결에서 탈삼진 4개와 내야땅볼 1개로 완승을 거뒀다.

그는 오타니를 상대로 완승을 거뒀지만, 이 일본에서 건너온 신인 타자에 대한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매일경제

오타니는 벌랜더를 상대로 삼진 3개 포함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사진(美 애너하임)=ⓒAFPBBNews = News1


"눈과 손의 반응 능력은 거의 최상위라 본다"며 말문을 연 벌랜더는 "오늘 경기에서도 컨택을 만드는 능력이 아주 좋았다. 치기 힘든 코스로 공을 던졌는데도 계속해서 공을 쳐냈다"고 말했다.

이어 "그를 정말 존경한다. 비디오를 통해 얼마나 재능 있는 타자인지를 알아냈다. 처음 만나는 타자에게 첫 대결부터 슬라이더를 던지는 경우는 많지 않다. 그는 패스트볼에 인상적인 스윙을 했기에 첫 대결부터 슬라이더를 던져야했다"고 말을 이었다.





오타니에 대한 경계심을 가득 안고 출전한 벌랜더였지만, 그는 네 차례 대결에서 모두 완승을 거뒀다. 그는 "게임 플랜을 계획대로 잘 실행에 옮겼다고 생각한다. 공격적으로 상대의 스윙을 유도했다"며 공격적인 승부를 한 것이 오타니와의 대결에서 승리한 열쇠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에인절스 타선 전체에 대해서도 "한 번 상대하기도 어려운 타선"이라고 호평했다. 이 타선을 상대로 3~4차레 승부해 완봉승을 거둔 그는 "경기를 치르며 변화를 줘야했다. 패스트볼을 높은 코스로 많이 던져 헛스윙을 유도했다. 막판 실투가 몇 개 있었지만, 경기를 끝낼 수 있었다. 완봉보다 더 좋은 것은 없다. 느낌이 좋다"며 자신의 투구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greatmemo@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