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5917 0912018051745175917 06 0601001 5.18.12-RELEASE 91 더팩트 0

양예원·이소윤, 배우 지망생→성범죄 피해→눈물의 호소

글자크기
더팩트

유명 유튜버 양예원 씨가 과거 피팅모델을 가장한 성적인 사진 촬영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양예원 유튜브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예원·이소윤, 과거 피팅모델 가장한 강압적 성추행 사진 촬영

[더팩트|권혁기 기자] 유명 유튜버 양예원 씨와 배우 지망생 이소윤 씨가 성폭행 사실을 고백했다. 둘은 과거 피팅모델을 가장한 노출이 심한 속옷을 입고 사진을 찍어야만 했다.

양예원 씨는 17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페이스북과 자신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에 글과 영상으로 성범죄 피해 사실을 털어놨다.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로 시작된 양예원 씨의 고백은 충격적이다.

사건은 3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배우를 꿈꾸던 양예원 씨는 아르바이트 매칭 사이트를 통해 피팅모델에 지원했다. 합정역 3번 출구 근처 스튜디오를 찾아간 양예원은 '실장'이라는 사람에게 카메라 테스트를 받았고 계약서에 사인을 했다. 배우를 지망한다는 말에 실장은 프로필 사진을 무료로 찍어 줄 것이며 아는 PD와 감독에게 소개도 시켜주겠다고 꼬였다.

그렇게 피팅모델이 됐다고 믿었던 양예원 씨는 '문제의 그날' 스튜디오에 스무 명 정도의 남성들이 카메라를 들고 있는 모습과 함께 철문을 잠그고 속옷을 건넨 실장에게서 무언가 잘못됐다는 걸 느꼈지만 도망칠 수 없었다.

양예원 씨에 따르면 성기가 보일 정도의 속옷을 입으라고 강요한 실장은 입기를 거부한 양예원 씨에게 "너 때문에 멀리서 온 사람들은 어떡하냐. 모두 회비 내고 온 사람들인데 손해배상 청구할 거다. 고소도 할 거다. 내가 아는 PD, 감독들에게 말해 배우 데뷔도 못하게 만들거다"라고 협박했다.

강압적인 분위기와 함께 밀폐된 공간에서 강간과 폭행의 공포 속에 진행된 촬영 중 그 남성들은 포즈를 잡아주겠다는 명목 하에 양예원 씨의 가슴과 성기를 만졌다.

한 번 당한 후 거절했지만 실장은 손해배상을 운운하며 이미 찍힌 사진을 협박 카드로 내밀었다. 혹시나 사진이 퍼져 자신의 꿈도 잃고 주변 사람들도 잃을까 두려웠던 양예원 씨는 결국 다섯 차례 촬영에 임했고 그 때마다 성범죄에 노출됐다.

3년 동안 마음 졸였던 양예원 씨는 지난 8일 한 야동 사이트에 자신의 사진이 올라온 사실을 알고 3차례에 걸쳐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지만 실패했다. 사진을 본 주변인 중 양예원을 비난한 사람들도 있었지만 용기를 준 사람들도 있었다. 양예원과 함께 유튜브 채널 '비글커플'을 운영 중인 남자친구 이 모씨도 "넌 피해자야. 이겨내고 싸워야 해"라고 위로하고 격려했다.

더팩트

양예원 씨와 친분이 있는 배우 지망생 이소윤 씨 역시 양씨와 같은 수법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이소윤 페이스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예원 씨는 고백 중 같이 배우를 꿈꿨던 언니의 사진을 보고, 그 언니와 연락을 취해 똑같이 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 언니가 이소윤 씨다.

이 씨는 페이스북에 "저는 예원이가 언급한 친한 언니이자 같은 배우 지망생 이소윤입니다"라며 "저 역시 같은 방법으로 똑같이 당했고 예원이 덕분에 용기를 내게 됐습니다. 더 많은 피해자들이 있을거라 생각한다. 너무너무 무서웠고 부끄럽고 떨렸지만 숨는 게 답이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지금도 너무 무섭고 떨립니다. 저희를 도와주세요. 연락주시길 바라겠습니다. 이 악몽에서 벗어나게 도와주세요"라고 호소했다.

양예원 씨 이소윤 씨의 고백은 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 양예원 씨는 포털 사이트 검색어 상위에 랭크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해당 스튜디오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며 경찰의 적극적인 수사를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