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53810 0672018041744553810 05 0508001 5.17.14-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프로농구 SK VS DB, 18일 15여년 만에 정상 탈환 놓고 '혈전'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10일 오후 강원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챔피언 결정 2차전 원주 DB 프로미와 서울 SK 나이츠의 경기에서 덩크슛을 하고 있는 테리코 화이트(왼쪽)과 골밑 슛을 시도 중인 디온테 버튼의 모습. /사진=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방정훈 기자 =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챔프전)에서 맞붙고 있는 서울 SK와 원주 DB가 정상 탈환을 놓고 양보할 수 없는 혈전에 나선다.

SK와 DB는 18일 오후 7시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챔프전(7전 4승제) 6차전을 갖는다. SK는 5차전까지 3승 2패로 앞서 있다. 이날 승리하면 ‘왕좌’에 오르게된다. 반면 DB가 승리하면 두 팀은 20일 오후 7시 강원도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프로농구 사상 최초로 챔프전 2패 뒤 3연승으로 상승세에 올라 있는 SK는 안방에서 홈 팬들과 함께 우승 잔치를 열겠다는 각오다. SK가 챔피언결정전 정상에 오를 경우 1999-2000시즌 이후 18년 만에 팀 통산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리게 된다. SK는 2001-2002, 2012-2013시즌에 두 차례 챔피언결정전에 올랐지만 모두 준우승에 머물렀다.

18년 만에 챔프전 우승은 KBL 기록이다. 두 번 이상 챔프전을 제패한 구단 가운데 가장 오랜 공백을 두고 우승 트로피를 재탈환한 기록은 2015-2016시즌 정상을 탈환한 고양 오리온으로, 대구 동양 시절인 2001-2002시즌 이후 14년 만이다.

SK는 챔프전에서 두 외국인 선수인 테리코 화이트(평균 득점 25.6점), 제임스 메이스(21.8점)가 공격을 주도하고 김선형, 김민수 등 풍부한 국내 선수층을 후반에 주로 투입하는 전략을 들고나와 2패로 몰렸던 시리즈 분위기를 단숨에 바꿨다.

DB는 챔프전 2승 3패의 열세를 뒤집고 2001-2002시즌 동양 이후 16년 만에 정상 탈환을 노린다. 지금까지 챔프전에서 2승 3패로 몰렸던 팀이 우승한 경우는 총 14번 가운데 두 차례(14.3%)밖에 없다. 1997-1998시즌 대전 현대(현 전주 KCC·상대 울산 모비스)와 2001-2002시즌 동양(상대 SK)이 그 주인공들이다.

1·2차전을 모두 이겼던 팀의 챔피언결정전 우승 확률 90%가 무너진 가운데 재역전이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초반 1·2차전 승리의 주역이었던 디온테 버튼과 로드 벤슨의 위력이 조금씩 떨어지고, 큰 경기에서 중심을 잡아줄 베테랑 김주성, 윤호영도 제 컨디션을 유지하지 못하고 있지만 가장 유력한 꼴찌 후보에서 정규리그 1위를 기록한 ‘기적’을 만들어 낸 팀이기에 막판 저력이 기대된다.

벼랑끝 승부를 펼쳐야 할 이상범 DB 감독은 “어차피 지면 끝인 만큼 남은 전력을 모두 총동원해 맞서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