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7437 0292018031543857437 06 0602001 5.18.15-RELEASE 29 OSEN 0

'싱글' 서진호x유하나x정다혜, 웃다가 울다가 시트콤 미녀들[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이지영 기자] 서진호, 유하나, 정다혜가 3색 매력 뽐냈다.

14일 방송된 SBS '싱글와이프2'에서는 서진호, 유하나, 정다혜의 베트남 여행기가 담겼다. 세 사람은 비행 후 급격하게 친해진 모습이었다.

다혜는 진호에게 "허술한 사마귀같다. 뭔간 센 언니 같은데 허술하다"고 말했다. 김형석은 "아내가 허당이 맞다. 한번은 가로수길에 갔는데, 멋진 차에서 트레이닝복을 입은 남자가 내리니까 발렛파킹맨인 줄 알고 우리 키를 준 적이 있다. 그 남자가 '이거 내 차인데요'라고 한 적이 있다"고 일화를 전했다.

하나는 남편이 영상통화를 하자 진호와 다혜에게 "우리 남편 잘생겼지?"라고 자랑했다. 다혜는 "팔불출보다 더 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세 사람은 오토바이를 타고 시내 관광에 나섰다. 다소 긴장하던 세 사람은 시간이 지나자 "잼있다"고 소리쳤다. 이어 세 사람은 식당에서 고기를 먹었고, 유나는 "고등학교 때 선생님들이 오토바이 타는 남자랑 사귀지 마라고 했는데, 오토바이를 타니까 몰래 나쁜 짓을 한 것 같다. 일탈을 느꼈다"고 말했다.

진호는 "속이 뻥 뚫리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진호는 "아내로서, 엄마로서의 삶을 당연하게 여겼는데, 3년쯤 지나니까 힘들더라"고 눈물을 보였다. 하나는 "남편이 운동을 하다보니 일년에 반년는 떨어져 지낸다. 사람들이 연애하는 것 같아 좋지 않냐고 하는데, 난 남편이 너무 보고 싶다"고 눈물을 보였다.

이어 유나는 "이제 우리 핫플레이스 가자. 풀러 가자"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숙소로 돌아온 세 사람은 김형석이 싸준 진호의 짐을 풀었다. 거기에는 형식이 직접 쓴 편지와 영상을 담은 USB가 있었다. 영상에는 김형석이 직접 피아노를 연주하는 모습이 있었다.

진호는 "저 곡 아이 낳았을 때 작곡한 곡이다"고 눈물을 보였다. 다혜는 "정말 따뜻한 사람인 것 같다"고 했고, 유나는 "작곡가는 이런 이벤트도 하는구나"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싱글와이프2'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