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1231 0532018021443311231 05 0501001 5.18.13-RELEASE 53 노컷뉴스 0

'韓 빙상 최초' 박승희, 꿈을 이룬 마지막 올림픽

글자크기
강릉=CBS 특별취재팀 임종률 기자

노컷뉴스

한국 빙속 대표팀의 박승희가 1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에서 역주하고 있다. (사진=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쇼트트랙 선수로 세계 정상에 섰던 박승희(26 · 스포츠토토)가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을 의미있게 마무리했다. 은퇴 기로에서 다시 한번 도전을 택한 여왕의 뜻깊은 은퇴 무대였다.

박승희는 14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를 1분16초11로 마쳤다. 31명 출전 선수 중 16위였지만 깊은 의미를 갖는 레이스였다.

한국 빙상 최초로 두 종목 올림픽 출전이기 때문이다. 박승희는 2010년 밴쿠버, 2014년 소치올림픽에는 쇼트트랙 대표로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했다. 이후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해 고국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무대를 밟은 것이다.

역대 한국 빙상에서 두 종목에서 올림픽에 나선 선수는 박승희가 유일하다. 이승훈(대한항공), 김보름(강원도청) 등이 쇼트트랙에서 전향해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 나섰지만 두 종목 출전은 아니었다.

이미 박승희는 쇼트트랙 선수로서 대성했다. 첫 출전이던 밴쿠버에서 1000m와 1500m 동메달로 예열을 마친 박승희는 소치올림픽에서 금메달의 영광을 누렸다. 비록 500m에서 엘리스 크리스티(영국)의 반칙으로 금 대신 동메달을 땄지만 1000m와 3000m 계주에서 2관왕에 올랐다.

노컷뉴스

소치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1000m에서 우승한 박승희의 모습.(자료사진=대한체육회)


이후 박승희는 은퇴를 고민했다. 더 이상 이룰 것이 없었고, 성장하는 후배들을 위해 길을 터줘야 했다.

하지만 박승희는 새로운 도전을 택했다. 바로 스피드스케이팅 전향이었다. 올림픽이 끝나고 몇 달 뒤 박승희는 다시 빙판으로 나섰다. 이승훈, 김보름 등 쇼트트랙 출신 선수들이 택하는 장거리가 아닌 단거리에 승부를 걸었다.

쉽지는 않았다. 곡선 주로 공략 등 탁월한 쇼트트랙 기량에 선수층이 상대적으로 엷은 만큼 단거리 국가대표 발탁은 쉬웠다. 그러나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랭킹을 올리기가 버거웠다. 올 시즌 페이스를 끌어올린 끝에 박승희는 1000m 올림픽 출전 쿼터 21위로 커트라인인 32명 안에 들었다

결국 박승희는 스피드스케이팅에서도 올림픽 무대를 밟게 됐다. 대회를 앞둔 박승희는 "사실 소치 대회 뒤 은퇴를 하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4년을 더 뛰었다"면서 "마지막 올림픽인 만큼 최선을 다해 마무리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세 번이나 올림픽에 나갈지는 상상도 못 했다"는 박승희는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중 어떤 선수로 기억에 남고 싶느냐"는 질문에 "두 종목 모두 멋지게 해낸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자신의 바람대로 박승희는 평창에서 꿈을 이뤘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