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9119 0022018021443309119 05 0501001 5.18.12-RELEASE 2 중앙일보 0

[평창Talk] 금메달 확정 뒤...스노보드 황제는 눈물을 쏟았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14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우파크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가 끝난 뒤 한쪽에서 눈물을 흘리는 미국 스노보드 국가대표 숀 화이트. [사진 독자 제공]


'스노보드 황제'가 평창에서 떴습니다. 화려한 연기와 뜨거운 관중 열기. 황제는 경기장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고, 8년 만에 올림픽 금메달을 땄습니다. 그리고 그는 한쪽에서 참았던 눈물을 흘렸습니다.

숀 화이트(32·미국). 스노보드의 상징과 같은 그의 연기에 평창이 후끈 달아올랐습니다. 평일 오전에도 구름 관중이 몰려든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우파크엔 곳곳에 화이트를 응원하는 문구를 담은 종이가 보였습니다. 성조기도 곳곳에 나부꼈고, 화이트의 얼굴이 담긴 가면도 등장했습니다. 그만큼 화이트에 대한 관심이 높았습니다. 2006년과 2010년 겨울올림픽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연속 금메달, 2차례 100점 만점 등의 성과만으론 모두 설명하기 힘들 만큼 화이트는 곧 스노보드였습니다. 끊임없는 개척 정신으로 새로운 기술을 만들고, 한 해 수입 1000만 달러(108억원)로 평창올림픽 참가 선수 중 몸값이 가장 높은 그는 '스노보드계의 마이클 조던'으로 불립니다.

중앙일보

14일 오전 강원 평창군 휘닉스 파크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 결승에 출전한 숀 화이트가 1차시기에서 연기를 마친 뒤 환호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14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우파크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에서 숀 화이트를 응원하는 팬. 평창=김지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 화이트가 평창올림픽에서 극적인 승부로 금메달을 땄습니다. 1차 시기에 94.25점으로 1위에 나섰던 화이트는 2차 시기에 넘어지면서 일본의 신성 히라노 아유무(20·95.25점)에게 역전을 허용했습니다. 그러나 운명의 3차 시기. 화이트는 네 바퀴를 도는 더블 콕 1440(공중 4회전 후 반대편 경사에서 다시 공중 4회전)을 보란듯이 성공하고 5가지 점프 연기를 깔끔하게 펼쳐보였습니다. 전광판에 찍힌 점수는 97.75점. 스노보드 올림픽 사상 첫 세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건 화이트를 향한 현장의 응원 열기는 최고조로 달아올랐습니다.

중앙일보

14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우파크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가 끝난 뒤 가족들과 만나 눈물을 흘리는 미국 스노보드 국가대표 숀 화이트. [사진 독자 제공]


중앙일보

14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우파크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가 끝난 뒤 가족들과 만나 눈물을 흘리는 미국 스노보드 국가대표 숀 화이트. [사진 독자 제공]


스스로도 만족했다는 듯 머리를 감싸쥔 화이트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이내 한켠에 있던 가족, 친지, 지인들과 마주치자 부둥켜 안곤 감정이 복받친 듯 눈물을 닦았습니다. 슬로프에선 황제의 위용이 느껴졌지만, 바깥에선 따뜻한 한 가정의 아들이었습니다. 그동안의 마음고생을 가족들 앞에서 훌훌 털어버리려는 듯 했습니다. 사실 화이트가 평창에 오는 과정은 험난했습니다. 지난해 11월 뉴질랜드에서 전지훈련 도중 크게 다쳐 얼굴에 62바늘을 꿰매고, 폐에 타박상을 입는 큰 부상을 입었습니다. 평창올림픽 출전권도 막판에 가서야 어렵게 100점 만점을 받고 가까스로 확정했습니다.

중앙일보

14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우파크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에서 금메달을 딴 뒤 가족들과 사진 찍은 숀 화이트. [사진 독자 제공]


중앙일보

14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우파크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에서 금메달을 딴 뒤 기념 사진을 찍은 숀 화이트. [사진 독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려운 상황에도 그를 응원하는 건 가족과 함께 했던 동료였습니다. 화이트는 "내 가족은 언제나 내 뒤에서 도왔다. 내가 필요한 어느 곳을 가든 우린 함께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시했습니다. 잠시 감정을 추스른 뒤, 그와 가족, 지인들은 한데 모여 기념 사진을 찍었습니다. '화이트 패밀리'에게 평창이 영원히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한 순간이었습니다.

평창=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