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6219 0182018021443306219 06 0601001 5.17.10-RELEASE 18 매일경제 39226194

[MK체크] 캐스퍼-강다니엘 피드백 완료, 이젠 논란 키운 육지담 차례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현재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고 있는 래퍼가 있다. 바로 육지담. 그는 강다니엘과 과거 인연을 언급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육지담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포털사이트 블로그에 워너원팬이 작성한 ‘강다니엘 빙의글’ 캡처한 사진과 함께 “스토킹 불법 아님? 감당이 안 돼서 다 못 읽었는데. 나보다 OOO가 되면 어떡해. 스토킹 불법 아님? 네가 OOO(다른 작품명) 걔지 감당이 안돼서 다 못 읽었는데 뭔 소리야”라고 글을 올렸다.

이에 그치지 않고, 육지담은 “강다니엘 DM(다이렉트 메시지) 보내라” “우리 얘기라서 봤다” “워너원이 내 연락을 피한다” 등 글을 덧붙여 논란에 불을 지폈다.

매일경제

육지담 사진=MK스포츠 DB


논란이 일어나자, 육지담은 “연락처를 알려주면 그때면 조용히 하실래요? 아니 뭘 어쩌라고. 다 해도 오해할 거면 그냥 가만히 있으시라고요. 저도 그래서 나름 순차적으로 연락해 보았는데 다 모른대서 워너원의 강..씨와 하..씨 연락처밖에 없었어요. 둘 다 안 받아서 그런 거예요”라고 분노했다.

또 육지담은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하고요. 심한 말 작작 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 아 저도 모르니까. 제발 나타나시죠... 장난...그만... 열받. 모른다고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 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라며 글을 적었다.

논란이 되자 육지담은 결국 게시글을 삭제한 상태다. 소속사가 없기 때문에 본인에게 연락해야하는 상황. 강다니엘, 워너원 팬들과 설전을 펼친 육지담이지만, 논란이 커지자 아무런 피드백도 내놓고 있지 않다.

육지담의 아버지와 지인인 래퍼 캐스퍼까지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을 차근차근 설명하며 해명했다. 워너원 강다니엘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14일 오후 공식보도자료를 통해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 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입장을 전했다.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당사자들이 해야죠”라며 불쾌감을 드러낸 육지담, 이젠 논란에 대해 본인이 피드백을 내놓아야하지 않을까.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