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179970 0022018020843179970 05 0501001 5.18.7-RELEASE 2 중앙일보 0

금의환향 박항서 감독 “많은 격려 책임감 느낀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겸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이 8일 인천 연수구 홀리데이 인 인천 송도에서 귀국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의 준우승을 이끈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금의환향했다.

박항서 감독은 곧바로 홀리데이 인 인천 송도 호텔로 이동해 기자회견을 열고 베트남을 사상 첫 국제대회 결승에 올려놓은 소감을 전했다.

먼저 박 감독은 “처음 취임할 때 베트남과 한국 간 우호증진이 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더 돈독해진 것 같아 좋다”며 “내가 베트남 감독이라는 이유만으로 베트남 대표팀에 많은 관심을 보여준 한국 국민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박 감독은 베트남 U-23 대표팀이 성공할 수 있었던 결정적인 이유에 대해 “자신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베트남 선수들이 한국 선수들처럼 열정과 노력에 있어서 뛰어났다”며 “그 바탕에 자신감이 더해졌다”고 설명했다.

많은 전문가가 대회 전 우려했던 부분은 베트남의 체력과 체격조건이었다. 박 감독이 보완책으로 생각한 것은 두 가지였다. 첫 번째는 베트남 축구협회에 협조를 구해 선수들이 최대한 고단백질 음식을 먹을 수 있게 하는 것이었다. 우유와 생선, 스테이크 등을 주로 먹였는데, 선수들의 체지방량을 늘리기 위함이었다.

또한 박 감독은 선수들의 상체 근력 보완을 위해 일주일에 4~5회씩 밤 9시 이후 30분씩 상체만 웨이트트레이닝을 시켰다.

이에 대해 박 감독은 “정확히 측정해 보진 않았지만 한 달 동안 많이 보완됐다고 생각한다”며 만족해했다.

박 감독은 올해 계획에 대해 “베트남 내부에선 8월 아시안컵보다 11월에 있는 스즈키컵을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8월 아시안게임도 준비하겠지만 스즈키컵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초점을 맞춰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 감독은 “베트남 국민들이 부담스러울 정도로 격려를 해주셔서 오히려 책임감을 느끼게 된다”며 “더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