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8025 0902018011442638025 05 0506001 5.17.10-RELEASE 90 아주경제 0

‘김문환 퇴장’ 한국, 시리아와 AFC U-23 챔피언십 ‘답답한 무승부’

글자크기
아주경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시리아와 답답한 경기를 펼친 끝에 득점 없이 비겼다. 무승부에도 득보다 실이 큰 경기였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14일 중국 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8 AFC U-23 챔피언십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시리아와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1차전에서 베트남에 2-1로 역전승을 거둔 한국은 이날 승점 1점밖에 얻지 못해 1승1무(승점 4)로 D조 1위를 유지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이날 앞서 열린 D조 베트남과 호주의 경기에서는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호주를 1-0으로 꺾는 이변을 일으켜 나란히 1승1패로 2, 3위에 올랐다.

한국은 오는 17일 호주와 3차전 결과가 중요해졌다. 각 조 상위 2개 팀이 8강에 진출하기 때문에 반드시 승점 3점을 따야 조 1위로 8강행을 확정할 수 있다.

이날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섰다. 김건희를 최전방에 둔 한국은 조영욱, 윤승원, 김문환이 2선을 형성했다. 황기욱과 한승규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국태정, 황현수, 이상민, 박재우가 포백을 이뤘다. 골문은 강현무가 지켰다.

한국은 이날 경기 내내 답답한 경기력으로 힘겹게 풀어나갔다. 시리아의 수비에 밀리며 공격의 실마리를 풀지 못했고, 수비에서는 상대의 역습을 쉽게 허용하는 등 위기의 순간이 많았다.

전반전 주도권을 빼앗긴 한국은 유효슈팅도 1개에 그칠 정도로 무기력했다. 한국은 후반 들어 공격이 살아나며 시리아의 골문을 위협했으나 확실한 한 방은 없었다. 결국 후반 추가시간까지 득점 없이 무승부로 마감했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김문환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까지 당하는 악재를 맞았다. 김문환은 호주와 3차전에서는 뛸 수 없게 됐다.

서민교 기자 min@ajunews.com

서민교 min@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