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3256 0092018011442633256 05 0506001 5.17.10-RELEASE 9 뉴시스 0

'승리 일등공신은 ☜' 손흥민 가리키는 손가락

글자크기
뉴시스

손흥민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그라운드 곳곳을 휘저으며 '맨 오브 더 매치(MOM)'로 뽑힌 손흥민(26·토트넘)이 사진으로 기쁨을 간직했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7~2018 EPL 23라운드에서 1골 1도움을 올려 토트넘의 4-0 완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전반 26분 오리에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내준 땅볼 크로스에 발을 갖다대 선제골을 기록했다. 후반 2분에는 드리블 돌파 후 해리 케인에게 완벽한 패스를 제공해 도움을 추가했다.

날카로운 침투 패스와 골대를 때리는 슛 등으로 공격을 주도한 손흥민은 경기 후 EPL 사무국으로부터 MOM 트로피를 받았다. 손흥민은 트로피를 쥐고 케인, 델레 알리 등과 찍은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려 팬들과 기쁨을 나눴다.

한편 손흥민은 지난해 12월10일 스토크시티와의 16라운드를 시작으로 12월14일 브라이튼 호브 앨비언전(17라운드), 12월26일 사우샘프턴전(20라운드), 이달 5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22라운드)에 이어 이날까지 리그 홈 5경기 연속골을 넣었다.

다음달 1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에서 골을 추가하면 2004년 저메인 데포를 넘어 역대 토트넘 홈 연속 경기 최다 득점자로 우뚝 서게 된다.

hjkwo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