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4977 0362018011342624977 06 0602001 5.18.4-RELEASE 36 한국일보 0

YG 측 "샹들리에 파손 이슈, 지드래곤과 무관한 일"

글자크기
한국일보

지드래곤이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입을 열었다. YG 제공


보이그룹 빅뱅 지드래곤이 '샹들리에 파손' 논란에 대해 설명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이하 YG)은 13일 "'구GD 카페'로 알려진 '몽상드 애월'은 지난해 말 모두 매각 및 정리했으며 현재는 타인이 다른 상호로 운영 중이다"라며 "얼마 전 인터넷 상에서 화제가 된 '샹들리에 파손' 이슈는 지드래곤과 전혀 무관한 일이다. 지드래곤이 설치한 개인 소유 작품들은 가게를 정리하면서 이미 오래 전에 철수를 진행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소속사 측은 지드래곤이 오는 2월, 3월 제주도에 'GD 카페', 볼링장을 연다고 알렸다. YG 관계자에 따르면 지드래곤이 새로 오픈할 카페와 볼링장은 그가 건축 초기 단계부터 디자인 및 기획, 인테리어에까지 모두 직접 참여했다.

'GD카페'는 패션브랜드 피스마이너스원(PEACEMINUSONE) 로고에서 디자인을 착안해 만들어진 건축물이다. 라운지펍을 겸비한 볼링장은 제주도에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레저 공간이 부족하다는 지드래곤의 아이디어에서 탄생된 공간이다.

차유진 기자 chayj@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