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19240 0512018011242619240 05 0501001 5.17.10-RELEASE 51 뉴스1 0

'수비의 힘' 우리은행, 삼성생명 제압…선두 질주

글자크기
뉴스1

아산 우리은행. (WKBL 제공)©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강력한 수비를 앞세운 아산 우리은행이 용인 삼성생명을 제압하고 선두를 질주했다.

우리은행은 12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18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과의 경기에서 62-55로 이겼다.

2연승의 우리은행은 17승4패로 2위 청주 KB(15승5패)를 1.5게임차로 따돌리고 선두를 질주했다. 반면 2연패의 삼성생명은 9승12패가 돼 인천 신한은행(9승11패)에 3위 자리를 내주고 4위가 됐다.

우리은행은 이날 김정은(14득점), 박혜진(13득점), 임영희(11득점), 어천와(10득점) 등 주전 4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는 고른 활약을 펼쳤다. 특히 전반에 단 16점만 내준 수비력이 발군이었다.

삼성생명은 토마스가 15득점 16리바운드로 고군분투했지만 턴오버도 8개나 범했다. 전체적으로 상대 수비에 고전하면서 야투율이 극심하게 떨어진 부분이 아쉬웠다.

우리은행은 초반부터 기선을 제압했다. 토마스에 대한 수비를 강화하면서 봉쇄했고, 임영희, 박혜진이 적극적인 공격에 나서며 점수차를 벌렸다. 토마스에게 6점을 내줬지만 나머지 선수들에게 단 2점만을 내준 우리은행은 1쿼터를 22-8로 앞섰다.

2쿼터에도 우리은행의 수비력은 대단했다. 상대의 야투율이 많이 떨어지긴 했지만 기본적으로 수비가 돋보였다. 1쿼터에 이어 2쿼터에도 단 8점으로 묶었고 이 사이 박혜진, 김정은, 박태은 등이 고루 활약하면서 39-16, 23점차로 앞서 일찌감치 승리를 예감했다.

외국인선수 2명이 동시에 뛴 3쿼터들어 삼성생명의 추격이 시작됐다. 토마스, 할리비에 박하나까지 가세하면서 점수차를 좁혔다. 우리은행은 3쿼터 단 10점에 그치면서 49-33으로 쫓겼다.

4쿼터에도 삼성생명의 기세가 이어졌다. 전면 강압수비를 앞세워 추격전을 펼쳤고 우리은행은 한때 9점차까지 추격을 당했다.

그러나 여기까지였다. 김정은의 골밑슛으로 위기를 넘겼고, 이어진 상황에서 토마스의 5반칙 퇴장이 나오면서 사실상 승부가 완전히 갈렸다. 우리은행은 남은 시간 리드를 유지하면서 승리를 확정했다.

starburyn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