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69016 0532017111441469016 05 0501001 5.17.8-RELEASE 53 노컷뉴스 41311565

'황재균 잡은' kt, ML 고민하던 로하스까지 앉혔다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노컷뉴스

14일 kt와 재계약한 외국인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자료사진=k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kt가 FA(자유계약선수) 대어 황재균을 영입한 데 이어 외국인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27)와 재계약에 성공했다.

kt는 14일 "로하스와 총액 100만 달러(약 11억 원)에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부친의 고향인 도미니카공화국에 머물고 있는 로하스는 kt의 재계약 제의를 받은 후 메이저리그 도전 여부를 놓고 심사숙고한 끝에 kt 잔류를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로하스는 지난 6월 조니 모넬의 대체 선수로 합류했다. 83경기에서 타율 3할1리 18홈런 56타점 5도루를 기록했다. 수준급 외야 수비도 펼쳤다. 황재균에 로하스까지 kt는 기존 유한준, 윤석민 등 수준급 중심 타선을 갖추게 됐다.

임종택 kt 단장은 "로하스는 시즌 중 대체 선수로 팀에 합류했음에도 빠르게 한국 야구에 빠르게 적응했다"면서 "중심 타자 역할을 비롯해 취약 포지션인 중견 수비 및 주루 플레이에서 우수한 기량을 보여줬다"고 호평했다. 이어 "메이저리그에 대한 도전을 미루고 kt에서 다시 뛰겠다는 결정을 내려줘 고맙게 생각한다"면서 "야구에 대한 열정이 크고,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선수여서 내년 시즌에는 더욱 좋은 모습을 보여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로하스는 "나를 인정해준 kt 감독 및 코칭스태프, 동료들과 다시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내년 시즌 스프링캠프를 포함해 비시즌 훈련을 착실히 소화해서 개막전부터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재계약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