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9938 0292017101340819938 05 0507002 5.17.9-RELEASE 29 OSEN 0

[준PO4] '3차전 홈런 5방' 맞은 롯데, 4이닝 연속 홈런 응수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차전 NC 홈런 5방 승리, 팀 PS 1경기 최다 홈런
4차전 롯데 홈런 4방 응수, 4이닝 연속 홈런포


[OSEN=창원, 한용섭 기자] 마산구장의 최대 변수는 홈런포였다.

외야 펜스까지 거리가 짧은 마산구장, 저녁이면 바람이 강하게 부는 마산구장에선 호쾌한 홈런포를 터뜨려야 승리할 수 있다. 마산구장에선 장타력을 뽐내는 팀이 웃었다.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롯데-NC의 준플레이오프 3~4차전은 홈런포에서 우위를 점한 팀이 번갈아 웃었다. NC는 11일 열린 3차전에서 팀 창단 후 포스트시즌 한 경기 최다 홈런 신기록(5방)를 세웠다.

1회 스크럭스의 선제 투런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한 NC는 접전 마다 홈런포가 터졌다. 3-2로 쫓긴 3회에는 대수비로 교체 출장한 노진혁이 송승준 상대로 투런 홈런을 터뜨려 '깜짝 스타'가 됐다.

5-4로 다시 추격당한 5회에는 나성범의 투런포가 터져 달아났다. 이후 6회 모창민, 8회에는 노진혁의 2번째 홈런까지 터졌다. 롯데는 손아섭의 8회 홈런 한 방에 그쳤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차전 패색이 짙은 가운데 투런포를 친 후 덕아웃과 관중석을 향해 포효 했던 손아섭은 4차전 홈런 파티를 이끌었다.

손아섭은 13일 열린 4차전에서 4회 선제 솔로포, 5회 달아나는 스리런 홈런으로 연타석 홈런을 터뜨렸다. 그의 포효는 다른 롯데 타자들의 홈런포를 일깨웠다.

이대호가 6회 원종현 상대로 비거리 130m의 대형 솔로 홈런으로 6년 만에 복귀한 KBO리그 포스트시즌 홈런 신고식을 했다. 2011년 SK 준플레이오프 4차전 이후 2185일만에 터진 홈런이었다.

7회에는 톱타자로 부진했던 전준우가 부활을 알리는 우월 솔로 홈런으로 4이닝 연속 홈런 진기록을 세웠다.

마산구장에서 열린 2경기에서 10개의 홈런이 터졌고, 양 팀 벤치는 홈런에 희비가 엇갈렸다.

/orange@osen.co.kr

[사진] 창원=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