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3919 0372017091340313919 06 0602001 5.17.8-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돌아온 복단지' 송선미X박혜숙, 강성연 덫에 걸려 쫓겨날 '위기'(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전보라 기자] 송선미, 박혜숙이 강성연의 덫에 걸려 집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

13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극본 마주희, 연출 권성창·현솔잎)에서는 복단지(강성연 분)의 통쾌한 한방이 그려졌다.

은혜숙(박혜숙 분)과 박서진(송선미 분)은 미술관을 넘기라는 복단지의 협박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박서진은 복단지가 자신이 신경수 회장(이주석 분)의 딸인 것을 알고 있다고 확신했다.

은혜숙은 고민 끝에 박태중(이정길 분)에게 미술관을 AG그룹에 양도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때 신예원(진예솔 분)이 이왕 미술관을 AG그룹에 넘길거라면, 기증하는 것처럼 보이게 기자회견을 열라고 부추겼다. 신예원은 복단지에게 이 사실을 미리 귀띔해줬다. 박재진(이형철 분)은 독단적으로 미술관 양도를 결정한 은혜숙이 약점 잡힌 것 같다며 걱정했다.

박서진의 집에 들어간 한성현(송준희 분)은 실수로 신화영(이주우 분)의 옷에 음료수를 쏟았다가 신화영에게 모진 말을 듣는다. 이 모습을 본 박서진은 크게 분노하며 신화영의 뺨을 때렸다. 박서진에게 뺨을 맞은 신화영은 박재진에게 오민규 사고 블랙박스를 달라고 했다. 사고 모습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이용해 박서진에게 복수하기 위함이었다.

대망의 주신미술관 양도 기자회견일. 복단지는 기자회견 중간에 은혜숙에게 AG그룹 회장이 잃어버린 딸을 내세워 거래하려고 하지 않았냐고 따졌다. 이에 은혜숙은 말도 안되는 모함이라고 소리쳤다. 그 순간, 신회장과 은혜숙, 박서진 모녀의 대화 영상이 공개됐다.

모든 사실을 알게된 박태중(이정길 분)은 은혜숙, 박서진에게 집에서 나가라며 화를 냈고, 은혜숙 모녀는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

한편 신예원은 박서진 방 금고를 열어 박서진의 비리 장부를 빼오다가, 신화영과 마주쳤다. 이에 신예원은 박서진이 몰래 가져오라고 한 서류라며 둘러댔다.

하지만 다음날 신예원은 정체가 발각될 위기에 처했다. 박서진이 카페에 들어와 신예원, 복단지가 함께 있는 장면을 보고 만 것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