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00261 0512017091340300261 05 0501001 5.17.5-RELEASE 51 뉴스1 34511018

김현수, 비디오 판독 끝에 끝내기 안타 불발…대타로 동점 적시타 만족

글자크기
뉴스1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외야수 김현수(29). © AFP=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극적인 끝내기 안타를 치고 세리머니까지 했던 김현수(29·필라델피아 필리스)가 비디오 판독으로 판정이 바뀌며 동점 적시타에 만족해야 했다.

김현수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에서 6-7로 뒤지던 9회말 1사 만루에서 대타로 출전했다.

카일 바라클로와 상대한 김현수는 2볼 1스트라이크에서 4구째를 받아쳐 1루수와 2루수 사이를 뚫어내는 안타를 터트렸다.

그 사이 주자 2명이 홈으로 들어와 2타점 끝내기 적시타가 되는 것으로 보였다. 필라델피아 선수들은 김현수의 옷을 찢고 환호했다.

하지만 마이애미에서 챌린지(비디오판독)를 신청했고, 2루 주자가 홈에서 태그아웃 된 것으로 판정이 바뀌었다.

결국 김현수는 옷을 다시 입고 1루 주자로 나갔고, 후속타자 오두벨 에레라가 삼진으로 물러나며 승부는 연장에 돌입했다. 김현수는 투수 네리스로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김현수의 타율은 0.238로 소폭 상승했다.
alexei@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