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10099 0512017081339710099 05 0506003 5.17.5-RELEASE 51 뉴스1 0

'손흥민 이상무' 붕대 감고 교체투입… 토트넘 개막전 승리

글자크기

뉴캐슬 원정서 2-0 완승…셸비 퇴장이 희비 갈라

뉴스1

델레 알리가 선제 결승골을 터뜨린 토트넘이 뉴캐슬을 2-0으로 제압했다. 손흥민은 손목에 붕대를 감고 필드를 누볐다. © AFP=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토트넘의 손흥민이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 라운드부터 필드를 밟았다. 지난 6월 한국대표팀 일정 때 입은 손목 부상 때문에 출전이 가능할까 싶었는데, 손목에 붕대를 감은 채 교체로 필드를 밟았다. 손흥민이라는 유닛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하자 포체티노 감독은 고민 없이 투입했고, 손흥민은 승리에 일조했다.

토트넘이 13일 오후(한국시간) 영국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펼쳐진 승격팀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17-2018시즌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2-0으로 이겼다. 지난 시즌 첼시에 이어 정규리그 2위를 차지했던 토트넘은 원정 승리와 함께 기분 좋게 새 시즌을 시작했다. 손흥민은 후반 12분 교체로 필드를 밟아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개막전 무대를 누볐다.

전반전은 0-0으로 팽팽했다. 토트넘이 제법 많은 슈팅을 시도하는 등 공격을 주도했으나 결정적 찬스를 잡지는 못했다. 뉴캐슬이 상대적으로 수비 쪽에 치중한 영향도 있었다. 프리미어리그 복귀전을 치르는 뉴캐슬은 대등하게 경기를 진행하다 경기 막판을 노리겠다는 포석이 느껴졌다. 그러나 후반 초반, 라파엘 베니테스 뉴캐슬 감독의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다.

후반 3분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했다. 뉴캐슬의 존조 셸비가 쓰러져 있던 델레 알리의 발을 고의로 밟아버렸는데, 이를 주심이 목격하면서 곧바로 레드카드가 나왔다. 베니테스 감독이 불같이 화를 냈을 정도로 어리석은 행동이었다. 이 변수로 잘 버티던 뉴캐슬은 무너졌다.

토트넘은 수적 우위를 바탕으로 더 강하게 뉴캐슬을 몰아붙였다. 그리고 후반 12분, 토트넘의 포체티노 감독은 무사 시소코를 빼고 손흥민을 투입했다. 웅크리고 앉아 있는 뉴캐슬의 수비벽을 허물기 위해 보다 빠르고 저돌적인 2선 자원이 필요했고 그 적임자로 손흥민을 택했다.

지난 6월 대표팀 일정 때 팔목 골절상을 당해 수술을 받았던 손흥민은 그 여파로 붕대를 감은 채 필드를 밟았다. 자유롭지는 않겠으나 뛰는 데는 문제가 없다는 것이 입증된 순간이다.

손흥민 투입 후 3분이 지난 후반 15분 토트넘의 선제골이 터졌다. 에릭센이 페널티 에어리어 정면 외각에서 수비벽 위로 찍어준 패스를 델리 알리가 문전으로 쇄도하며 왼발로 갖다 대 선제골을 뽑아냈다. 토트넘의 올 시즌 첫 골이었다.

그리고 10분 뒤 벤 데이비스의 추가골이 터졌다. 몇 차례의 약속된 패스로 뉴캐슬 박스 안으로 공이 투입됐고 벤 데이비스가 오른발 슈팅으로 두 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10명에서 싸우는 뉴캐슬이 극복하기 힘든 격차였다.

이후 토트넘은 크게 무리하지 않고 힘을 비축하면서 잔여 시간을 보냈다. 결국 경기는 2-0 토트넘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손흥민은 종료직전 해리 케인에게 완벽한 패스를 연결했으나 케인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와 공격 포인트를 올리는 데는 실패했다.
lastuncl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