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10085 0292017081339710085 05 0506003 5.17.1-RELEASE 29 OSEN 0

[오!쎈人] '후반 투입' 손흥민, 포체티노의 첫 히든카드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부상서 회복 중임에도 손흥민은 경기에 출전했다. 골이 터지지 않아 답답했던 순간에 나섰다. 비록 골과 어시스트는 없었지만 팀은 완승을 챙겼다.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파크에서 열린 2017-2018 EPL 1라운드 뉴캐슬 원정서 2-0의 승리를 거뒀다. 개막전서 낙승한 토트넘은 순항을 예고했다. 손흥민은 후반 10분께 교체 투입됐다.

손흥민은 지난 6월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카타르와 경기에서 오른팔이 부러져 수술을 받았다. 그는 프리시즌 팀 훈련과 경기에 출전하지 않고 회복에 힘썼다.

하지만 중요한 일전에서는 손흥민이 교체 명단에 포함됐다. 당초 손흥민이 개막전에 결장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지만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했고, 팀 훈련에 합류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결국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을 선택했다.

최근엔 팀 훈련에 합류해 개막전 출전 가능성을 높였다. 포체티노 감독도 경기를 앞두고 가진 인터뷰서 손흥민의 출전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은 훈련을 펼치고 있다. 몸 상태가 거의 회복됐다. 따라서 경기 출전 여부를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체티노 감독도 고민이 많았을 터. 토트넘은 해리 케인과 델리 알리, 에릭센 등 주전들을 대거 투입했다. 그러나 전반서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 끊임없이 상대를 괴롭혔다. 에릭센과 케인은 슈팅을 시도하며 기회를 엿봤다.

하지만 토트넘은 전반서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그러나 손흥민 투입 후 분위기가 묘하게 흘러갔다. 존조 셸비가 불필요한 플레이로 퇴장을 당했고 토트넘은 알리와 벤 데이비스가 연속골을 기록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은 투입 후 경기 막판 위력적인 움직임을 선보였다. 비록 손흥민은 슈팅을 시도하지 않았지만 정상에 가까워진 모습을 선보였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던 상황서 포체티노 감독의 선택을 받은 손흥민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회를 부여 받을 가능성이 생겼다. /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