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9152 1072017081339709152 05 0507001 5.17.1-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35765318

[SPO 시선] 한화, 어설픈 수비 2번이 완패 불렀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고척, 고유라 기자] 한화 이글스가 연승 행진을 이어가지 못하고 주춤했다.

한화는 13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선발 김재영이 4⅔이닝 5실점(1자책점)으로 고전한 끝에 1-9 패배를 당했다. 3연승을 질주하던 한화는 이날 패하며 연승을 멈췄다.

1회 선취점을 내준 한화는 4회 2사 후 로사리오가 좌월 솔로포를 터뜨리면서 1-1 동점을 맞췄다. 김재영도 1회 실점 이후 2회부터 4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으면서 반격의 찬스를 마련하는 듯 보였다.

그러나 폭탄은 5회 터졌다. 박정음이 2루수 방면 내야안타로 출루한 뒤 주효상이 번트 자세에서 강공으로 바꾸며 타구를 굴렸다. 이를 잡은 1루수 로사리오가 주효상을 태그하지 못하면서 주효상까지 내야안타로 1루를 밟았다. 2루로 향하는 박정음을 커버하기 위해 키스톤 콤비가 2루로 향하며 1루를 커버할 내야수가 없었다.

결국 무사 1,2루가 됐고 이정후가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고종욱이 몸에 맞는 볼을 얻어 출루하며 1사 만루를 만들었다. 서건창이 초구에 친 공을 로사리오가 잡으려다 글러브로 쳐내면서 타구가 굴러가는 사이 3루주자 박정음이 홈을 밟아 넥센이 다시 2-1로 앞서가기 시작했다. 넥센은 채태인이 3타점 2루타를 날리며 확실하게 승기를 잡았다.

선발 김재영은 채태인에게 싹쓸이 적시타를 맞는 등 많은 실점을 허용했으나 로사리오가 홈으로 송구해 박정음을 아웃시킬 수 있었기에 자책점은 1점에 불과했다. 한화는 어설픈 내야 수비 2번에 넥센의 빅 이닝을 허용했고 결국 넥센에 완패를 당하고 말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