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8912 0512017062038638912 06 0602001 5.16.11-RELEASE 51 뉴스1 12341970

'비정상회담' 박초롱X손나은, 팬덤 문화 솔직 언급 (종합)

글자크기
뉴스1

'비정상회담' 방송 캡처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비정상회담' 에이핑크 박초롱과 손나은이 출연해 연예인 팬덤 문화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19일 밤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는 에이핑크 박초롱과 손나은이 한국 대표로 출연해 '팬덤 문화는 부끄러운 게 아니라고 생각하는 나,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제출했다.

이날 박초롱은 자신의 콘셉트에 관한 질문에 "팬분들이 보수적이어서 앨범 제작할 때 (청순한 콘셉트로)신경 더 많이 쓴다"며 언급했다. 손나은 역시 "이제는 메이크업이 조금만 더 진해져도 내가 어색해서 '지워달라. 하던 대로 해달라'고 부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초롱은 "10~20대분들보다 30, 40대 팬분들께서는 사회적인 지위 때문에 부끄러워하고 숨기시더라. 그래서 장난스럽게 '팬인 걸 부끄러워하지 마세요'라고 말씀드리기도 한다. 상황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숨기시는 거 같다"고 말했다.

또한, 손나은은 "팬덤 문화가 커지긴 했는데 일부 팬들의 도를 넘어선 행동이나 위험한 행동 때문에 부정적인 시선이 생기는 거 같아서 더욱 숨기는 문화가 되는 거 같다"며 견해를 밝혔다.

손나은은 열성 팬들에 대한 이야기도 건넸다. 손나은은 "한 남성 그룹과 같은 비행기를 탔는데 그 팬들이 비행기에 대거 탑승했고, 우리를 알아본 팬들이 잘 때 사진을 찍어간 적도 있다"며 일부 팬들의 무례한 행동과 겪은 고충을 토로했다.

한편, 박초롱은 "해외 팬분들 중, 우리 숙소 방 번호를 알아낸 뒤 새벽에 계속 전화하고 노크한 경우도 있었다"며 "한 번은 구멍으로 봤더니 어떤 남성분이 태블릿을 들고 계속 노크를 했다. 잠옷 차림이어서 나갈 수도 없었고 목소리를 내면 확인이 되니까 말도 못 했다"고 불편했던 상황들을 설명했다.
jjm928@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