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39862 0232017052038039862 06 0602001 5.17.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윤식당' 정유미 사진 대방출, 시즌2에서 만나요 '제발~'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윤식당. 사진=정유미 인스타그램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식당' 윰블리 정유미가 종영 기념 사진을 대방출했다.

19일 정유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쩌구 저쩌구"라는 글과 함께 여러 사진들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정유미는 tvN '윤식당'의 촬영지인 인도네시아 길리 트라왕안 섬 해변에 앉아 있는 소를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다.

이밖에도 정유미는 섬의 아름다운 풍경 사진과 '윤식당' 출연진과 함께 찍은 사진들을 공개했다. "어색해서"라는 멘트를 붙인 사진에는 윤여정, 신구, 이서진과 함께 나란히 서서 대화를 나누고 있어 눈길을 끈다.

"고맙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올린 사진에는 계단에 함께 앉아 있는 정유미와 윤여정의 모습이 담겨 있다.

19일 방송된 '윤식당'에서는 오랜만에 한 자리에 모인 윤여정, 신구, 이서진, 정유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네 사람은 한 식당에서 밥을 먹으며 섬에서 겪은 일들에 대한 코멘터리 녹화를 진행했다.

윤여정이 "신구 선생님이 아르바이트생으로 왔을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하자, 신구는 '윤식당' 채용 임박까지 비밀로 했다고 밝힌 뒤 "모두가 짜고 놀란 척하는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윤식당'의 1등 공신인 다국적 손님들의 이야기도 빠질 수 없었다. 그간 방송을 빛낸 손님들의 모습을 되짚어 보며 고마움을 전했다.

상무 이서진과 주방보조 정유미의 매력 분석도 있었다. 이서진은 "방송에서 뉴욕대 경영학과 출신이라는 말이 나오는 게 부끄럽다"며 손사레를 치면서도 정확한 상권분석과 뛰어난 순발력으로 '윤식당'의 성공을 이끌었다. 끊임없는 메뉴 개발과 부지런한 재료 준비, 패들보드 서비스 등으로 손님들의 취향을 저격했다.

정유미는 예의바르고 착실하면서도 러블리한 매력으로 '윤식당'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윤여정은 곁에서 자신을 묵묵히 챙긴 정유미에게 끝없는 감사를 전했다.

한편 시즌2 가능성에 대해 이서진은 "윤여정 선생님이 이미 예능 안하신다고 인터뷰하신 것 같다"고 하자 신구는 "번복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에 윤여정은 국민이 원해서, 시청자가 원해서 예능 불출마를 번복해 폭소를 유발했다.

아시아경제 티잼 송윤정 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