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028567 0512017051938028567 06 0602001 5.17.9-RELEASE 51 뉴스1 0

[N1★종합]강호동 표 ‘섬총사’, ‘윤식당’ 빈자리 메울까

글자크기
뉴스1

© News1 올리브TV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편안한 웃음을 선사하며 인기를 끈 '삼시세끼' '윤식당'에 이어 또 하나의 힐링 예능이 찾아온다. 강호동 김희선 정용화가 함께 섬에서 '홈스테이'를 하는 '섬총사'다.

올리브TV ‘섬총사’의 연출자인 박상혁 PD, 한리나 PD 기자간담회가 19일 오후 2시 서울 상암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됐다.

'섬총사(연출 박상혁)'는 강호동, 김희선, 정용화 세 명의 섬총사가 섬 마을 주민의 집에서 주민과 함께 생활하며 취향대로 살아보는 섬 생활기다. 이들은 지난 4월 말, 전남 신안군에 위치한 우이도에서 4박 5일간 첫 촬영을 마쳤다.

‘섬총사’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최근 방송가에 분 ‘욜로’(YOLO, You Only Live Once) 열풍이다. 세 명의 출연자에게 인위적인 미션을 주는 것이 아닌, 평소 자신이 꿈 꿨던 일상을 자연스럽게 펼칠 수 있게 한다.

박상혁 PD는 프로그램의 시작부터 함께 한 강호동이 평소에도 꿈 꿨던 콘셉트의 예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삼시세끼’ 등 다른 예능 프로그램과 유사성에 대해서는 “출연자들이 각각 다른 집에서 산다. 마을 사람들과 함께 하는 모습이 많이 나올 것이다. 또 대부분 촬영 기간이 1박 2일 정도인데 ‘섬총사’는 4박 5일 정도 촬영해서 훨씬 더 많은 이야기가 나올 것 같다”고 답했다.

또 “방송 분량에 대한 욕심을 내기 마련인데 4박 5일 동안 촬영을 하니 그런 마음을 내려놓게 되더라. 어쩌면 지루하고 루즈한 부분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출연자들에게서 그동안 보지 못 했던 새로운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뉴스1

© News1 올리브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출연자가 가진 천연의 매력이 그대로 드러나는 예능이다. 강호동, 정용화 그리고 20년 만에 리얼 버라이어티에 도전한 김희선의 조합에 이목이 집중된다.

박상혁 PD는 “강호동이 진행한 ‘1박 2일’과 다른 그림이었으면 하는 마음이었다. 그래서 여자 출연자가 있었으면 했고, 남동생과 케미스트리가 좋아서 정용화를 캐스팅했다. 제2의 이승기를 찾아보자는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강호동의 추천이 있었다. ‘아는 형님’에 김희선이 출연했을 때 강호동이 ‘나와 함께 프로그램을 하자’고 한 적이 있는데 그 프로그램이 ‘섬총사’가 됐다. 정용화는 ‘한끼줍쇼’에서 워낙 강호동과 호흡이 잘 맞았다. ‘한끼줍쇼’ 후 ‘찾았다’고 전화가 왔다”고 덧붙였다.

뉴스1

© News1 올리브TV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리나 PD는 “세 명의 캐릭터를 설명하면 강호동은 ‘우리 동네에 정말 리더십 강한 형’, 김희선은 ‘우리 동네에 정말 예쁜 누나’ 같은 느낌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희선은 털털하고 소탈한 매력으로 섬에 완벽 적응했다고. 박상혁 PD는 “첫 촬영 중 마을에 단수가 됐다. 씻지 못 하는 상황이 되어 제작진도 크게 당황했다. 김희선이 집에 간다고 할까봐 걱정이 되기도 했다. 본인도 첫 예능 출연이라서 걱정이 많았지만 지금은 즐기면서 촬영 중이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한리나PD는 "마을 주민들과의 '케미스트리'를 봐주셨으면 좋겠다. 또 우이도라는 섬이 정말 아름답다. 경치를 보면서 '힐링'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박상혁 PD는 "연예인이 시골에 가는 프로그램은 너무 많다. 그래서 차별화에 고민을 많이 했다. '다큐' 느낌도 좋겠다고 생각했다. 촬영 전 일주일 동안 먼저 섬에 들어가서 그 섬의 생활을 살펴보고 화면에 담았다. 연예인들이 나오지만 어찌 보면 '다큐3일' 같기도 한 프로그램이다. '빵빵' 터지는 웃음이 아니라 미소를 지을 수 있는 예능이다"고 관람포인트를 설명했다.
대표적인 힐링 예능으로 꼽히는 '윤식당'이 종영하는 가운데, '섬총사'가 '욜로' 열풍을 타고 시청자 마음에 다가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오는 22일 첫 방송.
ichi@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