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8314 0512017042237478314 06 0602001 5.16.13-RELEASE 51 뉴스1 0

'맨투맨' 박해진, 거짓말탐지기도 뚫는 강철심장 '고스트' 대활약

글자크기
뉴스1

'맨투맨' 방송 캡처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맨투맨' 박해진이 첩보원으로 첫 등장하며 방송 초반부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21일 첫 방송된 JTBC '맨투맨'에서는 첫 등장부터 김설우(박해진)가 역동적으로 등장해 어린이 버스 납치범을 향해 총을 겨냥한 후 상관의 지시를 어기고 태러범을 살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후, 그는 군형법 위반으로 체포됐고, 조사실에서 나이와 연애 유무를 묻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얼토당토 않는 답을 침착하게 내놓았지만 거짓말 탐지기에 걸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그가 거짓말 탐지기를 완벽하게 속이는 모습을 본 이동현(정만식)은 "위험한 놈이니 쓸 데가 많다"며 그에 대한 큰 그림을 그렸다.

이어 김설우는 신분을 숨기고 첩보원 활동을 하는 '고스트' 제안을 받게 됐다. 그는 행동 강령을 알려주는 관계자에게 "그건 나도 안다"고 말한 뒤 바로 부다페스트 작전 활동을 바로 시작하게 됐다. 그는 부다페스트에서 작전을 수행하며 러시아 페트로프(데이비드 맥기니스 분)를 구출하는 등 크게 활약했다.

또한, 김설우는 교수로 위장해 마피아 보스의 딸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했고 속으로 "모든 사건의 배후에는 여자가 있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맨투맨'은 톱스타의 경호원이 되는 다재다능하고 미스터리한 남자에게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토 오후 11시 방송된다.
jjm928@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