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7693 0772017042137477693 06 0601001 5.17.5-RELEASE 77 텐아시아 0

‘윤식당’, 신메뉴 치킨도 성공적… 대박집 등극인가요? (종합)

글자크기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텐아시아

손님들이 끊이지 않았다. 무엇보다 만족도가 높았다.

21일 방송된 tvN ‘윤식당’에서는 한층 분주해진 윤식당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은 비가 온 뒤라 많은 손님들이 윤식당을 찾았다. 이서진은 중국인 단체 손님을 시작으로 스웨덴 4인 손님, 동양인 가족, 홀로 온 손님 등의 주문을 받았다. 윤여정과 정유미는 식당에서 분주하게 요리를 했다.

윤식당을 연 이래 제일 많은 손님이 온 만큼, 당황할 만 했지만 정유미의 서포트 속에서 윤여정은 차근차근 음식을 만들었다. 조금 늦어도 누구 하나 재촉하는 손님도 없었고, 음식에 대한 만족도 역시 높았다.

요리를 모두 마치고 지친 윤여정은 단 거를 찾거나, 식사시간에 라면을 폭풍 흡입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업이 끝난 후 이서진은 “여행객이 불고기를 이틀 연속 먹진 않을 것이다. 새로운 메뉴가 필요하다”며 어머니에 전화를 걸어 신메뉴를 고민했다.

이서진은 윤여정과 회의를 하고 다른 가게의 치킨을 먹어본 뒤 새 메뉴로 크리스피 치킨을 넣기로 했다. 이로써 윤식당은 불고기 외에도 라면, 만두, 치킨을 선보이게 됐다.

다음날 오픈을 하기도 전부터 윤식당에는 두 테이블이나 미리 차 있었다. 윤여정과 정유미는 한결 더 여유 있게 음식을 준비했다. 특히 패들보트는 윤식당의 핫 아이템이었다. 많은 손님들이 관심을 보였고 이서진은 “음식을 주문하면 패들보트를 공짜로 이용할 수 있다”고 마케팅으로 사용했다.

패들보트를 이용한 여자 손님은 신메뉴인 치킨을 처음으로 주문했다. 윤여정은 지글지글 끓는 기름에 닭을 튀겼고, 맛있는 치킨이 완성됐다. 칠리소스에 치킨을 찍어 먹은 손님은 치킨을 폭풍 흡입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