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4128 0232017042137474128 05 0506001 5.16.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수원, 이정수 퇴단 의사 수용…잔여 계약 종료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수원 삼성 이정수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결국 이정수(37)의 퇴단 의사를 수용하기로 했다.

수원은 21일 구단 공식 사회망서비스(SNS)를 통해 "이정수의 의사를 존중해 잔여계약을 종료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정수는 지난 16일 광주FC와의 정규리그 홈경기가 끝난 뒤 팀에 퇴단 의사를 밝혔다. 수원 구단과 서정원 감독, 코치진은 20일, 21일에 명담을 통해 이정수의 마음을 돌려보려 했지만 결국 실패했다.

이정수는 "팀에 많은 보탬이 되지 못한 책임을 지고 팀을 떠나기로 했다. 그동안 수원을 응원해주신 팬들께 감사하고 미안하다"고 했다.

퇴단은 곧 은퇴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수원은 "이정수가 당분간 휴식을 취할 예정"이라고 했다. 중동 리그에서 뛰다 지난해 2월 친정팀 수원에 복귀한 이정수는 올 시즌 들어 이런저런 부상이 겹쳐 세 경기를 뛰는 데 그쳤다.

그는 2002년 안양 LG(현 FC서울)에 입단해 프로 선수가 되었고 2004∼2005년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뛰다가 2006년 수원으로 이적해 2008년까지 활약했다. 수원에서 뛴 세 시즌 동안 일흔 경기에 나가 3골 1도움을 기록했다.

2009년 1월 일본 J리그 도쿄상가로 이적한 이후 가시마 앤틀러스를 거쳐 2010년 9월 카타르의 알 사드에 입단했다. 지난해 2월 수원으로 복귀, 스물일곱 경기에 나가 세 골을 넣었다. K리그 통산 기록은 168경기 출전, 9골ㆍ4도움이다.
그는 남아공월드컵을 통해 축구팬들의 뇌리에 자신의 존재를 아로새겼다. 대표 팀의 주축 수비수로 활약했을 뿐 아니라 두 골이나 넣어 대표팀이 16강에 진출하는 데 기여했기 때문이다.

특히 나이지리아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는 머리와 발을 함께 써서 득점, '헤발슛'이라는 유행어를 만들어냈다. 0-1로 뒤진 전반 38분 기성용이 크로스를 올리자 헤딩을 하려고 머리를 갖다 댔으나 공이 뚝 떨어지면서 다리에 맞고 들어갔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