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1674 0362017042137471674 05 0507001 5.16.13-RELEASE 36 한국일보 0

김민식ㆍ이홍구ㆍ최재훈 ‘20대 안방 마님’들의 반란

글자크기
김민식ㆍ이홍구ㆍ최재훈 ‘20대 안방 마님’들의 반란
한국일보

김민식. KI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한국프로야구는 포수 기근 현상을 겪고 있다. ‘쌍두마차’ 두산 양의지(30)와 롯데 강민호(32) 그리고 SK 이재원(29) 정도를 제외하면 크게 두각을 나타낸 새 얼굴이 없다. 그러나 트레이드로 새 팀에서 뛸 기회를 잡은 20대 안방마님들이 그 동안 숨겨왔던 잠재력을 폭발하며 KBO리그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지난 7일 단행한 SK와 KIA의 4대4 트레이드가 기폭제로 작용했다.

SK에서 백업 포수로 뛰던 김민식(28)은 KIA 유니폼을 입은 뒤 주전 자리를 꿰찼다. 레전드 출신 박경완 SK 배터리코치에게 집중 조련을 받았던 김민식의 장점은 투수 리드와 도루 저지 능력이다.

투수들과 호흡을 맞춘 시간이 적었음에도 빠르게 각 투수의 특징을 파악했다. 그 결과 동료들은 호투의 원동력으로 김민식의 리드를 꼽는다. 지난 20일 kt전에서 7이닝 2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된 헥터 노에시는 “김민식이 잘 이끌어줘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고마워했다.

도루 저지는 올 시즌 10개 구단 포수 중 단연 으뜸이다. 김민식은 7차례 도루 시도 중 6개를 잡아내 도루 저지율 85.7%를 기록 중이다. 그의 빠르고 정확한 2루 송구에 빠른 발을 자랑하는 이대형(kt), 정근우(한화) 등이 꼼짝 없이 잡혔다.
한국일보

이홍구. SK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식 대신 SK로 넘어온 이홍구(27)는 공격에서 존재감을 나타내고 있다. 요즘 쳤다 하면 담장을 훌쩍 넘긴다. 지난 11일 롯데전부터 출전한 네 경기에서 모두 홈런을 날렸다. 20일 현재 타율은 0.421(19타수 8안타)를 기록 중인데 8개의 안타 가운데 절반이 홈런이다.

공격에 비해 수비는 아직 더 보완할 점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박경완 코치는 “배워가는 과정에 있는 젊은 포수라 현재 기량에 대해 평가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며 “좋은 파워를 갖고 있고, 신체조건도 좋아 본인의 노력만 어우러진다면 좋은 포수로 성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수 왕국’ 두산에서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던 최재훈(28)도 17일 한화로 트레이드 된 이후 움츠렸던 어깨를 활짝 폈다. 한화가 그토록 원했던 20대 포수로 이튿날부터 주전 마스크를 쓰고 안방을 지켰다. 한 때 4연패에 빠졌던 한화는 최재훈 투입 후 LG와 주중 3연전(18~20일)에서 2승1패로 위닝시리즈를 가져갔다. 김성근 한화 감독은 “도망가는 리드를 안 하더라”면서 “하나를 얻어 맞더라도 우왕좌왕하지 않고 차분했다”고 칭찬했다.

김지섭기자 onion@hankookilbo.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