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155972 0682017021836155972 05 5.15.14-RELEASE 68 동아일보 0

삿포로 조직위 ‘쇼트트랙 얕은 꾀’

글자크기

겨울亞경기 훈련시간 꼼수 배정

외국팀 하루 30∼40분만 가능해

삿포로 겨울아시아경기대회에서 금메달 싹쓸이에 도전하는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이 주최국 일본의 홈 텃세에 적응 훈련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

17일 쇼트트랙 대회가 열리는 마코마나이 경기장을 찾은 한국 선수들은 스케이트 대신 운동화를 신고 오후 2시부터 약 3시간 동안 좁은 경기장 복도에서 훈련했다. 링크 빙질에 적응하기 위해 하루 몇 시간은 스케이트를 타야 하는데 대회조직위원회가 링크 훈련 시간을 배정하지 않았다. 한국 선수들이 스트레칭과 자세교정, 근력훈련 등을 하며 복도에서 땀 흘릴 때 일본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은 링크에서 릴레이 등 최종 점검하는 훈련을 여러 시간 했다.

대회조직위원회는 참가국 공식 훈련 일정을 매우 짧게 잡고 일본 대표팀에 시간을 많이 할애하는 꼼수를 썼다. 참가국은 공식적으로 18일부터 19일까지 하루에 약 30∼40분만 링크를 사용할 수 있다. 한국은 18일 오전 11시부터 11시 40분, 경기 전날인 19일 오전 9시 20분부터 9시 50분까지 30분만 훈련을 하게 돼 있다. 참가국 공식 훈련 일정 외엔 일본 대표팀이 경기장 링크를 독점해 사용하고 있다.

전 종목 석권을 노리는 한국 선수들로선 난감한 상황에 몰렸다. 이정수(고양시청)는 “국제대회에서 이런 경우는 처음 접했다. 빙질 등 링크 환경은 경기력에 막대한 영향을 주기 때문에 반드시 적응 훈련을 제대로 하고 대회에 출전해야 하는데 그 기회를 일본이 차단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선태 대표팀 감독은 “대회 주최 측이 자국에 유리한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은 어제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경기력에 지장이 있을 정도로 훈련 기회를 차단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북한 선수단과 삿포로에 도착한 장웅 북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은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평창 겨울올림픽에 대해 “참가하지 않을 이유도, (참가)할 수 없는 이유도 없다”고 밝혔다.

삿포로=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