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한국 가려는 이유 몰라?"…'화성 화재' 보도에 불만 터진 중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기도 화성에서 발생한 배터리 공장 화재로 중국인 근로자 18명이 숨진 가운데, 중국 현지에서 애도 물결과 함께 중국 노동환경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중국 매체들은 이번 참사를 보도하면서 '한국에 있는 중국인 근로자들은 임금과 복리후생 측면에서 한국 근로자들보다 열악한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한국 노동 환경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있지만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그래도 한국에 가고 싶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