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그랜드슬램 도전' 안세영 "낭만있게 끝낼게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파리올림픽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인 안세영 선수가 자신의 그랜드슬램 도전을 '낭만 배드민턴'으로 마무리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어떤 의미일까요?

김수근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난 3월 올림픽 배드민턴 경기장에서 열린 파리 오픈에서 정상에 올랐던 안세영.

오늘은 비슷한 환경에서 특별한 이벤트 매치를 치렀습니다.

선수촌 내 훈련장 곳곳엔 오륜기와 파리 올림픽 마스코트가 눈에 띄었고 체육계 관계자들이 응원석을 채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