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아이유, 독일·영국 열광에 “몰카냐?” 눈물도..K-컬쳐 다른 결 매력도 통한다[함영훈의 멋·맛·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런던,베를린 단독콘서트, 유럽관객 매료

예상밖 열광,한국어 떼창에 놀란 아이유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독일, 영국이 한국에서 온 작은 여인에 매료됐다.

기존에 그들이 알던 샤이니-방탄소년단-블랙핑크 등과는 다른 결의 K-팝인데도, 아이유 콘서트를 찾은 수많은 독일-영국 관객들은 이 작은 한국 여가수에 열광했고, 심지어 오랜 시간 한국어 떼창을 부르기도 했다.

아이유는 전혀 예상하지 못한 호응에 “이거 혹시 몰래카메라 아니냐?”고 놀라기도 했으며, 서정적인 멜로디의 노래를 부르다 눈물을 참으려고 애쓰는 모습까지 보여 팬들을 더 큰 박수를 받기도 했다.

아이유는 현지 가수의 노래도 기타를 치며 커버하는 모습, 스타가 팬의 선물을 받기보다는 팬에게 선물을 주는 ‘역조공’하는 착한 모습도 보여, 배려심 깊은 한국가수라는 인상도 심었다.

공연 일정 종료 후 현지 매체 중 한 곳인 ‘뷰 오브 시어터(viewofthearts)’는 “한 곡 한 곡이 가슴 벅찬 감동과 치밀함으로 전달됐다. 이런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사할 수 있는 한국의 여성 아티스트가 또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올해 참석한 최고의 공연 중 하나였다”고 호평했다.

헤럴드경제

아이유 유럽 리딩국가 단독콘서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아이유의 유럽 대성공은 K-컬쳐의 특정 매력이 아닌, 다양한 매력들이 모두 지구촌에서 먹힐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그래서 특정 분야에만 국한하지 말고, 자신감을 갖고 전방위로 지구촌에 K-컬쳐 드라이브를 펼쳐나가는 것은 대중문화 분야 뿐 만 아니라, 문화관광, 국제통상, 나아가 국가브랜드에도 좋은 영향을 미칠수 있다는 시사점을 준다.

월드투어 중반부에 접어든 아이유(IU, EDAM 엔터테인먼트 소속)가 런던과 베를린 공연 일정도 성공적으로 소화했다.

아이유는 지난 21일 런던 OVO 아레나 웸블리에서, 23일(현지시간) 베를린 우버 아레나에서 IU 월드투어 공연을 펼쳤다.

이번 공연에서 아이유는 ‘홀씨’로 각 도시의 어린이 댄서들과 함께 아기자기한 무대를 꾸며 콘서트 시작을 알렸다. 기존 그들이 알던 K-팝과는 다른 결의 노래들이었다.

관객들은 아이유가 리프트를 타고 등장하자, 기쁨의 함성과 응원으로 화답했다. 이어 ‘잼잼’, ‘어푸’, ‘삐삐’, ‘Obliviate’, ‘Celebrity’, ’Blueming’, ‘에잇’, ‘Coin’, ‘관객이 될게’, ‘밤편지’, ‘Shopper’, ‘시간의 바깥’, ‘너랑 나’, ‘Love wins all’, ‘Shh..’, ‘스물셋’ 등 자신의 히트곡을 차례로 선보였고, 열정적인 라이브와 역동적인 군무로 현장을 뜨겁게 달구었다.

특히 아이유는 런던 공연에서 관객에게 놀라움을 선사했는데, 통기타를 들고 나타난 그녀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바로 영국 아티스트 ‘코린 베일리 래’가 2006년 발표한 ‘Like A Star’를 선곡한 것. 해당 곡은 아이유가 과거 기타를 처음 칠 때 배웠던 것으로 알려졌고, 종종 애창한다고 밝혀왔던 만큼, 현지 관객에게도 뜻깊은 의미로 전해져 눈길을 끌었다.

이후 공식 셋 리스트를 마치고 진행된 앙앙코르에서 ‘Someday’, ‘라일락’, ‘Love poem’, ‘팔레트’, 베를린 에서는 ‘너’, ‘라일락’, ‘내 손을 잡아’, ‘Love poem’, ‘팔레트’로 분위기가 역대급 최고조에 달했다. 유럽 팬들 역시 아이유를 향한 마음을 매 순간마다 열정적으로 표현했으며, 응원법과 떼창은 물론 ‘슬로건 이벤트’를 준비해 선보였다.

이를 본 아이유는 “태어나서 런던을 3번째 방문하는데, 그때마다 비가 내렸다면, 이번엔 날씨부터 너무 좋았다. 셋 리스트에서 ‘strawberry moon’을 제외하려다, 공연 당일 스트로베리 문이 뜬다는 말에 다시 추가했다. 이렇게 슬로건 이벤트까지 준비해 줘서 운명적인 드라마 같다.”고 말하며 연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진 베를린에서는 ‘시간의 바깥’에서 슬로건 이벤트가 진행되자 “가사에 더 몰입하게 해서 울컥했다. ’드디어 기다림의 이유를 만나러’라는 곡의 가사가 아이유와 팬들의 모습인 것 같아서, 정말 천재적인 타이밍에 천재적인 문구였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아이유의 팬 사랑은 유럽에서도 이어졌는데, 미리 공부한 영어와 독일어로 대화하는 것은 물론, 공연 VCR에서 각기 다른 영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런던에서는 팬들을 위해 호텔방에서 정성스레 작성한 친필 메시지를, 베를린에서는 현지 팬들이 미리 준비한 메시지 북을 세심히 읽는 아이유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 외에도 그녀는 역조공 선물을 전원 증정했으며, ‘Coin’에서는 열정적인 응원을 선보인 각 도시 팬에게 코인 소품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유럽 팬들과 만난 아이유는 다음 월드투어 도시로 방콕을 방문한다. [취재도움= EDAM 엔터테인먼트]

abc@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