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하정우, 하와이 1000억 집 루머 해명...성동일 “집 대출이 998억” (‘짠한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배우 성동일.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배우 하정우가 하와이 집 루머를 해명했다.

24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하정우 성동일 채수빈 EP. 47 뇌절 주의 왜 웃음이 나는지 아무도 모름! 하정우식 아무말 방송’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신동엽은 하정우에게 “나 그거는 좀 궁금했다. 하와이에 집 산 거 1000억 넘는 걸로 들었는데 세금은 어떻게 내냐”라고 물었다.

이에 성동일은 “내가 그 집 가봤는데 대출이 998억이다. 미국 이율이 센데 하와이 은행에서 얘가 융자를 받았다더라”라고 말했고, 하정우는 “하와이 수협에서 받았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하와이에서 1000억이라고 하면 사람들이 안 믿는데 청담동이라고 하면 믿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성동일은 “아무리 하와이라도 반지하가 1000억짜리가 어딨냐. 하와이 집 반지하다. 내가 한 번도 태어나서 애 셋 키우면서 여행이라는 걸 가 본 적이 없다”고 대신 해명했다.

이어 “이 기회 아니면 언제 가겠냐. 그래서 얘가 먼저 가고 며칠 후에 내가 따라갔다. 17일 동안 있었는데 정확하게 둘이서 와인 200병 마셨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한편 성동일, 하정우, 채수빈, 여진구가 출연한 ‘하이재킹’은 21일 개봉했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