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신흥꽝손' 강훈, 배신의 따박이..유재석 제대로 덫에 걸렸다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런닝맨' 에서 강훈이 신흥 배신의 아이콘에서 꽝손으로 등극, 벌칙에도 당첨되어 폭소를 안겼다.

23일 방송된 SBS 예능 '런닝맨'에서 강훈이 신흥꽝손으로 등극했다.

이날 호캉스룩으로 모두 모인 가운데, 여름개시 먹캉스 투어를 진행했다. 카드 한도 금액 예측에 성공한 멤버에게만 식사가 제공되는 복불복 '먹캉스 레이스'로 진행된 것. 우선 주문권을 획득한 강훈은 "방송보고 반성, 포커페이스 유지할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제작진은 멤버들에게 점심을 얼마나 쓸 수 있을지 질문, 금액을 얼마까지 가능할지 묻자 모두 고민했다. 다음 제시어를 진행, 하하는 "강훈이 왜 말도 안 하냐"며 의심, 강훈은 "했다"며 억울해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고픔을 달래기 위해 식당으로 이동했다. 결제를 성공한 사람만 식사할 수 있는 상황. 하하와 김종국만 주문에 성공했다. 알고보니 성공한 카드는 5만원이 들어있던 강훈의 카드였다. 강훈은 멤버들에게 밥을 산다면 5만원 정도 낼 수 있다고 한 것. 강훈은 "출연료가 아직 들어오지 않은 상황, 여기서 번 돈으로 사야 의미있지 않나"라며 "5천원 김밥기준 생각했다"며 나름의 이유를 전했다.

다음은 수갑을 빠르게 풀어 장난감 차를 막는 게임을 진행, 강훈은 배신 DNA를 장착해. 멤버들을 속이는 발칙한 면모를 발휘했다. 멤버들의 식사를 제한하기 위한 꼼수 전략을 시도한 것. 지석진은 "얘 이런 애였냐"며 발끈, 하지만 강훈은 빠르게 게임에 성공하며 1등으로 등극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 식사를 주문, 강훈 홀로 4만4천원 카드를 긁었으나 멤버들에겐 거짓말로 포커페이스를 유지했다. 이 탓에 유재석이 점심식사하는데 실패했다. 멤버들을 단체로 속이며 현장을 발칵 뒤집어 놓은 것. 유재석은 "왜 그걸 얘기 안 했냐"고 하자 강훈은 "그냥 심심해서요"라며 너스레, 이에 유재석은 제대로 충격을 받으며 아무 말도 하지 못 했다.

이어 다음 장소로 이동, 유재석은 "이번엔 내가 해야한다"며 한 끼도 못 먹은 상황을 전했다. 마지막 식사를 앞두고 유재석은 긴장, 다행히 첫 결제에 성공하며 식사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카드에 돈이 넉넉하지 않아 다른 멤버들은 실패, 유재석 홀로 식사하게 됐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말미, 강훈은 벌칙수행할 사람을 뽑았고, 주인공은 강훈 본인이 됐다. 단숨에 벌칙을 수행하게 된 강훈. 신흥 꽝손으로 등극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 방송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