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우리 들켰어" 정려원♥위하준, 비밀연애 발각→스캔들 조짐 '위기'('졸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은정 기자]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졸업' 정려원과 위하준의 비밀연애가 발각됐다.

2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졸업'에서는 서혜진(정려원 분)과 이준호(위하준 분)의 사이가 발각됐다.

이날 서혜진은 최형선(서정연 분)과 우승희(김정영 분)의 합공에 표정을 굳혔다. 최선국어 스카우트 제의를 거절하며 "제대로 공부할 수 있는 학생을 가르쳐보고 싶다"는 혜진에게 최원장이 "이준호 선생이 아니었어도 그런 결정을 했겠냐"면서 "어린 제자랑 운우지정에 빠져 상황 파악 못 하는 거"라고 꼬집었기 때문.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사람의 관계가 발각됐다는 생각에 넋을 놓은 혜진은 이 사실을 준호에게 알렸다. "준호야 우리 들켰어"라고 운을 뗀 혜진은 "최형선 원장이랑 우승희 부원장이 안다. 너랑 나"고 털어놨다.

혜진의 "사방에서 파도가 칠 거다. 내가 두 사람한테 너무 찍혔다"는 말에 준호는 "타이밍이 안 좋다. 규정에 없던 강의를 열겠다고 내가 우겨서"라고 걱정했다. 준호의 걱정대로 학원 선생들은 그가 소규모 강의를 개강한 것에 불만을 드러내며 혜진의 입김이 작용했을 거라고 예상하고 있었다.

준호는 "헛소문이라고 시미치 떼실거 냐"고 물으면서도 "이해한다"는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혜진은 "한번 거짓말하면 열 번 해야 할지도 모른다. 다 열어놓고 대응하고 싶다. 네 허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처음부터 혜진과의 관계를 숨기기 싫었던 준호는 당연히 받아들였지만, 혜진은 "미안하다. 넌 능력 있고 용감하고 전도유망하잖아. 상대가 나여서 소문이 지저분하게 날 거"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준호는 "왜 갑자기 학생기록부를 쓰시냐, 그냥 사랑한다고 하면 된다"고 일축했다. 혜진의 연락을 받은 김현탁 원장(김종태 분)은 "두 사람 사이 들켰냐"면서 머리를 짚었다.

둘 관계를 미리 알고 있었다는 그는 "그래서 찬영고 표상섭(김송일 분) 넘겨주고, 혜진 선생 승진 켜서 떨어뜨려 놓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한편, 최원장과 우부원장은 "'제대로 연애 한 번 못해 본 여선생이 어린 제자를 꼬시려고 위력을 행사했다'고 몰아가자. 그럼 서혜진 재기불능, 김현탁도 아웃될 거"라며 계략을 세웠다.

김은정 텐아시아 기자 eun@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