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타자 전향' 장재영, 9타석 만에 첫 홈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속구 투수에서 타자로 전향한 키움의 장재영 선수가 데뷔 9타석 만에 첫 홈런을 터트렸습니다.

투구속도만큼이나 타구속도도 엄청났습니다.

9번 타자로 출전한 장재영은 첫 타석에서 롯데 선발 윌커슨의 한가운데 커터를 힘껏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훌쩍 넘겼습니다.

맞는 순간 홈런을 직감할 수 있었던 시속 178km의 총알 타구로 외야 전광판을 맞히는 비거리 125m짜리 대형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타자 전향 후 9타석 만에 쏘아 올린 데뷔 첫 홈런에 동료들의 무관심 세리머니를 받은 장재영은 왕관을 쓰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