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이슈 日 아베 전 총리 피격 사망

아베 총격범 "통일교 해산명령 청구 예상 못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에게 총을 쏴 숨지게 한 야마가미 데쓰야가 지난 2022년 7월 일본 나라 서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며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살해한 야마가미 데쓰야가 사건 이후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옛 통일교·이하 가정연합)에 대한 해산명령 청구 등 움직임에 대해 "현재와 같은 상황이 될 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현지시간 22일 NHK 방송에 따르면 야마가미의 변호인단은 지난 20일 오사카 구치소에서 야마가미를 접견한 뒤 그가 이와 같이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변호인단은 또 야마가미가 가정연합 신도를 부모로 둔 이들로부터 편지를 받고 있다고 했다며 "그 사건이 자녀들에게 좋았는지 나빴는지 모르겠다" 답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야마가미는 지난 2022년 7월 나라시에서 선거 유세 중인 아베 전 총리에게 총격을 가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그는 경찰 조사에서 "어머니가 가정연합에 거액을 기부해 가정이 엉망이 됐다"고 범행 동기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 사건 이후 일본 사회에서는 가정연합의 고액 헌금과 가정연합과 정치인 간 선거 유착 등이 논란이 됐는데, 일본 정부는 종교법인 해산명령 청구 요건에 뒷받침하는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지난해 10월 가정연합을 상대로 법원에 해산명령을 청구했습니다.

해산명령 청구의 심리는 비공개로 이뤄지며, 법원은 해산명령을 청구한 측과 교단 측의 쌍방 의견을 듣고 명령을 내릴지를 판단합니다. 해산명령이 확정될 경우 해당 교단은 종교법인으로서 해산되고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없게 됩니다.

한편 야마가미의 재판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첫 공판은 내년 이후 열릴 전망입니다.



송혜수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