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더 시즌즈’ 빌리 아일리시, “제니 귀여워…한국 팬들 친절하고 따뜻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빌리 아일리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빌리 아일리시가 ‘더 시즌즈’의 제니 편을 봤다고 언급했다.

21일 방송된 KBS2 ‘더 시즌즈-지코의 아티스트’에는 빌리 아일리시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빌리 아일리시는 “오늘 출연해서 지코 씨도 만나서 정말 기쁘다. 만나서 반갑다”라며 “한국에 오래 있진 못하지만 잠시라도 있어서 좋다. 새 앨범에 대해 얘기하고 한국 팬들도 만나고 개인 시간도 갖고 도착하지 얼마 안 돼서 지금 많이 들떠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입국 당시 공항에서 만난 팬들에 대해 “오늘 다시 한번 한국 팬들이 얼마나 친절하고 예의 바른지 기억하게 됐다”라며 “저를 환영해주시는 방식이나 무례하지 않게 다가와 주시는 게 좋다. 따뜻하게 맞이해주는 분위기가 좋았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빌리 아일리시는 ‘더 시즌즈’의 존재를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 “여기 나오게 되어 영광이다”라며 “제니가 나온 회차를 봤다. 정말 귀여웠다. 불러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지코는 ‘더 시즌즈’에 대해 알고 있었는지 물었다. 빌리 아일리시는 “오늘 여기에 나오게 돼 영광이다. 제니가 나온 회차를 봤다. 정말 귀여웠다. 불러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답했다.

내한 일정상 관객 없이 사전 녹화로 함께한 빌리 아일리시는 “이 인터뷰 자리가 즐거웠고 불려주셔서 감사하다. 이 자리를 마련하느라 고생하셨을 거 같다”라며 “저를 위해 시간과 정성을 들여주셔서 감사하다. 지코 씨도 바쁘실 텐데 저를 위해 시간을 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감사함을 전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