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손흥민은 '용서'로 품었지만…벤탄쿠르, 징계받을 수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손흥민 선수는 따뜻하게 감싸안았지만 '인종 차별 농담'은 이대로 끝나는 게 아니었네요.

오늘(21일) 영국 언론 '더 타임즈'에 따르면 잉글랜드 축구협회가 '징계'를 검토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동안 잉글랜드 축구협회는 인종차별에 무거운 징계를 내려왔었는데요.

3년 전, 팬에게 흑인 비하 단어를 쓴 카바니는 3경기 출전 정지에, 벌금 1억 7500만 원을 낸 적도 있었습니다.

소속팀 토트넘은 내부 징계 없이 넘어가서 팬들의 비난이 빗발치는데 협회 반응은 대조적이네요.

조소희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