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정부 "북러 군사협력 강화 규탄…우크라 무기 지원 재검토"(종합)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北 군사력 증강 직·간접 도움 주는 어떤 협력도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대통령실 고위관계자 "자동 군사개입은 아니지만 동맹에 가까워"

"'우크라에 살상 무기 지원 않는다' 방침 재검토…정밀무기 등 여러 옵션"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김승욱 곽민서 기자 = 정부는 20일 북한과 러시아가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조약을 체결한 데 대해 강력하게 규탄했다.

또 우크라이나에 살상 무기는 지원하지 않는다는 기존 방침도 재검토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정부성명'을 내고 "북한과 러시아의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을 체결해 상호 군사·경제적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데 대해 엄중한 우려를 표하며 이를 규탄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