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박정은 "아들 아동학대로 경계성 지능장애..남은건 빚 3천만원" 눈물(고딩엄빠5)[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하수정 기자] '고딩엄빠5' 박정은-박완제 부부가 학대 당한 아들을 교육시키는 문제로 갈등을 빚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N '고딩엄빠5'에서는 ‘청소년 부모’ 박정은-박완제가 출연해 과거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어린이집 교사 아동학대 사건'의 피해자 가족임을 공개했고, 이후 부부 갈등을 비롯해 가계 경제가 무너진 상황에 대해 상담 및 솔루션을 받았다.

2014년 21살, 박정은은 고등학교 때 얼굴만 알던 남자와 연락이 닿아 밤새 술을 마셨고, 이를 계기로 그 남자의 집에서 동거를 시작했다. 둘은 사귄지 6개월 만에 임신을 하게 됐다. 남친은 출산을 반대했지만, 이듬해 박정은의 뜻에 따라 아들을 낳았다. 처음부터 출산을 원하지 않았던 남편은 아빠가 되고 더욱 나태해졌다. "기저귀 살때 됐으니까 돈을 달라"는 말에 "내가 돈이 어딨냐? 엄마한테 연락해"라며 본색을 드러냈다. 결국 두 사람은 이혼했다.

박정은은 얼마 후 아들을 예뻐하던 '현 남편' 박완제와 재혼해 딸을 낳아 새 가정을 꾸렸다. 스튜디오에 나온 박완제는 "아내가 점점 날카로워져서 내가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겠다"며 "그날 이후 아내는 많이 변했다. 그날 이후 아내는 싸우기 시작했다"고민을 언급했다.

OSEN

곧바로 박정은-박완제 부부, 아들, 딸과 함께 하는 일상이 공개됐다. 아침 일찍 일어난 아홉 살 아들은 혼자 냉장고에서 탄산음료에 샌드위치, 과자 등을 꺼내서 폭풍 흡입했다. 이를 본 박미선은 "아침에 혈당이 엄청나게 올라갈 것 같은데"라며 걱정했고, 서장훈도 "이미 아이가 소아비만에 들어갔다"며 식습관을 걱정했다. 이에 엄마는 "아들이 살이 너무 많이 쪘다. 단 기간에 너무 많이 쪘다. 1년에 10kg 정도 체중이 늘었다"고 했다.

아들은 식사를 마친 뒤 등교했고, 박정은은 딸과 놀아주다가 갑자기 딸에게 "누가 맴매하면 어떻게 하라고 그랬지? '하지마세요'라고 말해야지?"라며 '학대 방지 교육'을 시켰다. 이를 본 3MC는 "벌써부터 저런 교육을 시킨다고?"라며 의아해 했다.

박정은은 "아들 찬이가 어릴 때 어린이집을 다녔는데, 그 어린이집에서 교사한테 아동학대를 당했다. 찬이 선생님과 친하게 지냈는데, 그 선생님이 말해줬다. '어떤 아이가 차별을 받는다'고 하더라. '경고라도 주자'하고 찾아가서 CCTV를 봤는데 원래 과자를 안 주고 차별하는 걸로 알고 '별거 아니다'라고 생각했는데, 과자가 문제가 아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국에다 반찬들을 싹 다 넣어서 음식물 쓰레기처럼 잔반을 넣어서 아이한테 먹어보라고 했다. 원래 아동학대가 확인되면 그 아이의 동선을 딴다. 아이가 가는 곳곳마다 어떤 피해가 있었는지 본다. 그 동선에 우리 아이가 있었다. 초기 아동이 14명이었고, 300건 넘는 학대가 있었다. 해당 교사가 (징역 1년 2개월) 실형을 선고받았다"며 "우리도 그 사건으로 인해 울기도 많이 울고 너무 힘들어서 죽을 것 같았다"며 사회적 공분을 일으킨 사건의 피해자임을 털어놨다. 충격적인 이야기에 박미선은 "엄청 유명했던 사건이었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OSEN

'학대 방지 교육'에 집착하는 이유에 대해 "또 둘째가 그런 일 당할까봐 조금 겁이 난다. 나도 살아야하니까 맞벌이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생활하려면 어쩔 수 없다. 예민한 건 안 고쳐질 거 같다"고 했다.

부부는 같이 운영하는 배달 전문 식당으로 출근했지만,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 아내는 요리를, 남편은 배달을 하면서 바쁘게 움직였으나 밀린 공과금, 독촉장을 들여다보면서 한숨을 쉬었다. 급기야 통장 잔고가 7,215원이라는 것까지 공개돼 또 한번 충격을 안겼다.

아내는 "전기세, 수도세도 밀린 상태다. 7월부터는 신용회복위원회 원금도 내야된다. 이번에도 신용회복 못하면 안 된다"며 재정 상태를 걱정했다. 바닥 난 재정상태와 관련해 "아들의 아동학대 사건 때문에, 그 시기에 직장 생활을 제대로 못하고 거의 재판에 몰두해 마이너스가 많이 났다. 그때 3,000만 원 정도 마이너스 빚이 생겼다. 한번 마이너스가 생기니까 복구가 안 되더라"고 토로했다.

올해 9살인 아들은 줄넘기를 못하자 속상해하고, 갑자기 크게 소리를 질렀다. 아들 찬이는 "줄넘기도 못하고, 공부도 못하고, 축구도 못하고, 난 잘하는 게 없는 것 같아"라며 낮은 자존감을 드러냈다.

초등학교 2학년이지만 한글도 모르고, 아직까지 ㄱ, ㄴ도 모르는 상태라고. 아빠 박완제는 "학교 입학 전에 가르쳐봤는데 안되더라"고 밝혔다.

엄마 박정은은 "아동학대 사건 전에는 평범한 아이였다. 근데 학대 받은 당시 검사에서 경계성 지능 장애라는 얘기가 나왔다"며 학대 후 의심된다는 소견이 나왔다고 했다. 박정은은 "어떻게 보면 학대 때문에 심리적 트라우마가 남아 있어서 그런 것 같다"고 추측했고, 서장훈·박미선은 "그거랑 이건 다른 장르인 거 같은데"라고 덧붙였다.

OSEN

아빠는 찬이 스스로 하도록 놔두는 편이었지만, 엄마는 한번 마음이 다친 아들이 안쓰러워서 보호하려고 했다. 과보호를 지적하자 받아들이지 않았고, 박미선·서장훈도 "저러다 엄마가 아들을 망칠 수도 있다. 이미 잘못된 교육을 하고 있다"고 했다.

여기에 아빠는 "지금은 친구라도 있지만 더 못 따라가서 나중에 따돌림이라도 당하면 어쩌나"라며 미래를 걱정했고, 엄마는 당장 지금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예민하게 구는 이유에 대해 "그때 어린이집에서 몇 명은 아동학대를 안 당했다. 왜냐면 그 아이의 엄마들은 예민했다. 그래서 내가 더 예민해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차를 타고 가던 아들은 "여기 옛날 어린이 집이잖아. 나 귀 잡아당겼다. 그거 생각하니까 열받는다. 열받네"라며 "빨리 지나가줄수 있어?"라며 이불을 뒤집어 썼다. 엄마는 "괜찮을 줄 알았는데 너무 괴로워보였고, 힘들어 보였다. 순간 뇌정지가 오고 현타가 왔다"며 속상해했다.

또한 아들은 친구들과 놀다가 빨리 포기하고 "어차피 못하니까 집에 갈래. 계속 계속 계속 피해주네"라며 자책했다. "왜 자꾸 안 되는거야? 연습해도 안 된다"며 혼자서 울었다. 집에 가서도 "나 이제 바보야. 친구들도 나한테 바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공부도 못하고 다른 것도 못하고..자신 없다. 이제 바보라고 불러달라"며 끊임없이 자책했다.

전문가와 함께 검사한 결과, 실제 나이는 8세 2개월이었지만, 아이큐는 76으로 100명 중 하위 6등으로 나왔다. 언어능력에 문제가 있었고, 5세 5개월로 발달 지연이라고. 검사 결과를 들은 엄마와 아빠는 눈물을 흘리면서 반성했고, 이제라도 차근근 치료를 해나가기로 했다.

/ hsjssu@osen.co.kr

[사진] '고딩엄빠5'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