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김동완, ♥서윤아 앞 파격 상의 탈의…등근육으로 '플러팅' (신랑수업)[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서영 기자) 김동완이 서윤아 앞에서 파격 상의 탈의했다.

19일 방송된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에서는 에녹이 마리아와 동묘시장 나들이에 나선 가운데, 마리아가 데려온 미모의 여성과 달달한 분위기를 풍기는 모습으로 스튜디오 멘토군단의 응원을 받는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두 사람은 화이트 셔츠로 커플룩을 맞춰 입은 뒤 냐짱에 도착한다. 이를 본 MC들은 "신혼 부부 같다"며 환호성을 터뜨리고, 이다해 역시 "저도 세븐과 함께 간 첫 해외여행이 베트남 푸꾸옥이었다"라며 설레어 했다.

직후 두 사람은 김동완이 미리 준비한 렌터카를 타고 숙소로 향했다. 이동하는 차 안에서 서윤아는 "베트남은 항상 친구들과 오다가 오빠랑 오니까 처음 오는 것 같아"라며 웃는다. 이에 김동완은 "남자랑 처음 왔나 봐"라고 호응하더니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숙소에 들어간 김동완과 서윤아는 의외의 모습에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바로 침대 위 로맨틱한 해피 허니문 장식이 있었던 것.

김동완은 "커플로 예약했더니 허니문으로 해줬네"라며 머쓱해했고 서윤아는 "사진 찍어야겠다"며 웃으며 사진 찍었다. 이어 김동완은 프라이빗한 풀장에서 가운을 입고 눈빛을 발사하는가 하면 "진짜 프라이빗해서 무슨 짓을 해도 괜찮아"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서윤아와 함께 바다에 도착한 김동완은 먼저 수영하고 오겠다며 바다로 뛰어들었다. 김동완은 "살려줘 다리가 안 닿아"라며 허우적거리더니 "뻥이야"라며 장난꾸러기 면모를 보였다.

이어 뒤돌아 과감하게 상의 탈의를 하며 "안돼 내 뱃살은 보지 마"라며 서윤아에게 보여주기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윤아는 웃으며 "옷 받아줄게"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동완의 반전 성난 등 근육이 MC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수지는 "옷 입은 것보다 벗은 게 낫다. 맨날 저렇게 와서 앉아 계셔달라"며 장난쳤다.

이후 숙소로 돌아온 두 사람은 자연스레 더 가까워졌다. 김동완은 "아까 사람들이 다 너만 보더라. 공주님인 줄 알고"라며 애정 넘치는 말을 전했다. 서윤아의 "우리 일단 씻자"는 말과 함께 다음주 예고가 이어졌다.

사진 =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 화면 캡처

박서영 기자 dosanba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